요즘 '핫'한 애견택시, 우리 개가 한번 타봤습니다

기사입력 2016-10-18 16:33:22
  • 페이스북
  • 트위터
윤효정 뉴스에이드 기자
         



반려동물 키워본 사람이라면 알 거다. 우리집 강아지 데리고 머~~~얼리 나가는 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기자 역시 애견택시가 왜 필요한지 몰랐다. 우리 모르가 10kg가 되기 전까지는... 올해 두 살 반, 이제 몸무게 두 자릿수가 코앞인 모르와 함께 '애견택시'를 직접 타본 후기다.



# 1. 이럴 때 애견택시 이용을 추천합니다!


- 장거리 이동해야 하는 경우!
- 꼭 자동차를 태우고 이동해야 하는데 차가 없거나 면허가 없거나!
- 대형견이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어렵다면!
- 강아지를 이동시켜야 하는데 내가 함께 하지 못할 때


귀염둥이 강아지 모르(비숑)를 데리고 병원이라도 가려면 온 가족이 총출동해야 한다. 차를 운전해주시는 아버지 스케줄을 확인한 뒤 병원 예약을 잡고, 목줄, 배변봉투, 물, 비상약을 챙기고 혹시 모르니 캐리어나 유모차까지.. 악, 생각할 것이 한두 개가 아니다.


그래서 요즘 애견인들이 애용한다는 애견택시를 마음먹고 이용해봤다. 결론부터 말하면? 다시 이용할 마음 매우 있고요.

 

# 2. 애견택시 예약하기


10월 가을 하늘 화창한 날! 모르가 새끼 강아지 시절부터 다닌 강남구 논현동 근처의 병원을 가기로 결정했다. 애견택시지만 길가에서 손 들고 잡는 건 아니다. 펫톡은 애견택시 업체 딩동에 문의했다.


애견택시 예약하기 전 업체에 ①출발지와 도착지 ②견종 ③마릿수와 무게 ④동반탑승 여부 ⑤편도or왕복 의 정보를 전달하고 예약 확인 문자를 받으면 예약 끝!


가격 표는 이러하다. 서울 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 이동도 당연히 가능.




# 3. 애견택시



예약 시간이 되기 전 기사님으로부터 도착 알림 전화를 받았다. 예약시간 정오 5분 전에 정확하게 도착한 애견택시! 모르는 벌써 신났다. 강아지의 상태나 견주의 부탁에 따라서 강아지를 직접 픽업해서 태우기도 한다고.



이게 바로 애견택시의 내부다. 애견택시는 이용하는 강아지와 견주에 따라 달라지는 '맞춤형'이라고 보면 된다. 강아지의 마릿수에 따라 차의 크기가 달라지고, 거리에 따라서 택시 내부에 비치되는 용품도 차이가 난다. 모르의 경우 1마리, 단거리(10km 내)이기에 가장 기본 형태라고 보면 되겠다.


케이지 안에는 배변패드가 깔려 있고, 담요도 준비돼있다. 장거리 여행의 경우 밥그릇, 생수, 여분의 배변패드, 간식도 더 준비한다. 산책까지 시킬 생각으로 모르 유모차까지 싣고 출발!


차 안에서 동물들 냄새 많이 날 줄 알았는데 전혀 아니고요? 알고 보니 차 내부는 매일 두 번씩 소독한다는 점!


# 4. 애견택시를 타보겠습니다..!



낯선 환경에 살짝 긴장했지만 이내 호기심 발동한 모르. 차 안 곳곳에 킁킁 대면서 관심을 보인다. 아냐, 모르야. 그거 먹는 것 아니야. 애견택시는 강아지가 놀랄 일 없도록, 갑자기 케이지가 쏠리는 일 없도록 급정거, 급출발 없이 안전운행해서 목적지까지 슝!



#5. 애견택시로 장거리 가능한가요? OK!


특히 애견택시, 견주가 함께 가지 못하는 장거리 이동 예약이 많은 편!


장거리 이동하는 동안 우리 강아지 어떤 상태인지, 제대로 도착은 했는지 궁금하다고? 견주들은 애견택시 기사로부터 강아지 현재 상태를 사진, 영상으로 받아볼 수 있다. 또 정확한 목적지, 보호자에게 전달됐는지 사진까지 찍어서 알려주는 안심 서비스는 필수다.



또 장거리 이동의 경우 휴게소에 반드시 꼭 들른다. "휴게소에 들러서 배변패드도 교체하고 물이나 간식을 먹을 수 있도록 합니다. 그리고 꼭 한번은 산책을 시켜주면서 배설활동을 할 수 있게 돕는거죠. 또 오랜 시간 케이지 안에 있으니까 한번 산책하면서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합니다."(딩동 업체 관계자)


# 5. 애견택시 타고 나들이! 아우 씐나!




병원에서 진료를 마치고 이왕 나온 김에 도산공원에 들러서 산책까지! 모르의 애교 만점 성격에 점심시간 잠시 도산공원 산책 나온 일대 직장인들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하지만 오랜만에 집 밖에 나와 너무 신난 나머지 그날 준비한 배변봉투를 모두 소진했다는 것은 비밀..☆



산책까지 마치고 예약한 시간에 맞춰 다시 공원 앞으로 와준 택시를 타고 집까지 안전귀가! 모르의 특별한 외출 끝!




# 6. 애견택시, 또 이용하겠어요?


'고양이 키우는' 윤 기자 : 단거리는 모르겠지만 장거리 이동, 특히 내가 데리고 가기 힘들 때 애견택시 이용하는게 좋을 것 같다. 가끔 여행 가기 전 부모님 댁에 고양이 맡겨야 할 때 어떻게 해야 하나 답이 안 나왔는데 오늘 보니 정답은 애견택시였다.(큰 깨달음)

 
최 기자 - 운송 뿐만 아니라 견주가 없어도 미용, 훈련, 진료 등 대행 서비스도 해줄 수 있다는게 장점인 듯!


'모르 맘' 계 기자 - 애견택시 타보니까 나도 강아지도 스트레스 덜 받는 것 같아서 좋은 듯. 병원 갈 땐 이제 자주 이용할 것 같다.



사진 = 최지연 기자, 딩동 홈페이지


윤효정 기자

eichi@news-ade.com










윤효정 기자 eichi@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