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가 이런데 할로윈이요? VS 뭐 어때요!

기사입력 2016-11-01 14:58:58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은지 뉴스에이드 기자



[뉴스에이드 = 김은지 기자] 영화 ‘아수라’는 지금 시국의 복선이었던가. 말 그대로 지금 한국은 ‘최순실 게이트’로 아수라장이다. 매일 업데이트 되는 조작 같은 사실은 분노, 좌절 게이지를 드높이고 있다. 시민들은 이 처참한 심정을 표출하기 위해 차가운 광화문으로 나갔다.


그리고 광화문에서 30분 거리 쯤 되는 곳으로 고개를 돌려보니, 대조되는 풍경이 펼쳐졌다. 지난달 31일 할로윈(Halloween) 파티가 개최된 것이다. 10월의 마지막 밤은 이렇게 서로 다른 분위기로 저물어갔다.


이질감 느껴지는 두 광경에 사람들은 서로 다른 목소리를 냈다. 크게 ‘지금 시국이 이런데, 무슨 파티를 하는 거야’, ‘무슨 상관이야. 자유다’라며.


# 왜 외국 명절을 챙겨요 VS 크리스마스, 어리둥절



할로윈은 매년 10월 31일 미국 전역에서 열리는 축제로, 근 5년 전만 해도 우리에게는 낯선 존재였다. 그러나 최근 할로윈은 일상 속에서 탈출할 수 있는 문화로 떠올라 제대로 흥하고 있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외국 명절을 왜 챙기는 지 이해가 안 간다며 의아함을 표현했다. 한국 전통 명절을 그렇게 즐겨보라는 이야기도 덧붙여가면서 말이다.


외국 문물을 받아들이는 게 뭐가 문제냐는 반응도 있다. 심지어 크리스마스는 외국 문화에다가 공휴일로 지정된 날이라며 반박했다. 할로윈을 외국 명절이라 비판하고 있는 사람이야말로 ‘랜선 애국’ 그만하고, 전통적인 풍습을 지키고 있는지 묻고 싶다는 뜻이다.





# 지금 나라 상황을 봐요 VS 일상은 일상이에요



‘시국이 어느 때인데..’라는 말은 할로윈에 쏟아지는 비난 중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한 쪽에서는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투쟁하고 있는데, 그 근처에는 화려한 파티를 열리고 있다는 사실 자체가 씁쓸하다는 것이다.


시위를 하지 않더라도, 집에서 여가 생활을 즐기며 정치 뉴스를 검색해 보는 사람과 이태원 한복판을 달리고 있는 사람을 동일시 할 수 없다는 의견도 있었다. 즐기는 것도 좋지만, 그 이면에 있는 현실에 주목하길 바란다는 목소리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개인이 할로윈 파티를 즐기는 건 자유라고 주장했다. 온갖 부정부패를 저지른 사람은 따로 있는데, 왜 자유롭게 축제와 일상을 즐기는 사람에게 비난을 쏟아 내냐고 억울함을 표현하기도 했다.






# 정치에 저리 무관심해서.. VS 당신이 뭘 알아요?



할로윈을 즐긴 사람들은 정치에 무관심한, 지금 나라 상황에 귀 기울이지 않는 이들로 여겨지고 있다. 광화문보다 이태원, 홍대의 목소리가 더 컸다는 현실에 아쉬움을 토로했다. 물론 할로윈 축제에 참여한 사람 중에 정치에 관심 있는 사람들도 있을 테지만, 결국 언론을 타고 알려지는 건 할로윈을 즐긴 이가 몇 배나 더 많았다는 수치다.


반대로 이러한 의견은 이분법적 사고이며 흑백논리라고 힐난하는 이들도 있었다. 할로윈 축제를 즐긴 사람을 정치에 무관심한 사람이라고 몰아가는 건 위험한 생각이라는 거다. 파티도 참석하고, 시위에도 동참했을지 누가 알 수 있냐면서, 사람을 하루 일 가지고 단정 지을 수 없다는 의미다.





사진 = 네이버, 트위터 캡처

그래픽 = 계우주


hhh50@news-ade.com



ETC 가을에 불현듯 나타난 한강 남친 지난 9월의 어느 날JBJ95과 촬영이 있던 그 어느 날날이 하도 좋고 좋고 좋아서한강으로 떠나봤다.왜 한강이냐하면...!..뉴스에이드 사무실하고 한강이 조금 가까운 편이라...헷...그렇게 찾은 한강.가을 냄새 짙어진 한강에서 길가에 핀 꽃을 보며 쉬 지나치지 못하던 한 남자가 있었으니.... 바로 가을 남자 켄타.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지금 켄타의 눈빛이 타고 있잖아요.꽃에 조심스레 가까이 가져다 대보는 코 끝.가을이 벌써 켄타의 코앞까지 성큼 다가와 있다.여러분도 한 호흡 해보시겠습니까.자! 오늘은 켄타 내면에 그득그득 차 있는 가을미를 끄집어 내 볼 예정!처음엔 쑥스러울 수 있다.하지만 모든 일은 처음이 어려운 법!하다보면 분명 욕심이 나고 말 것이다. 이보시라.  유혹의 손짓. 켄타의 유혹에 못 이기는 척 용기내어 가까이 다가보는데..왜인지 켄타의 표정이 조금 어두워진 것 같아 여기서 멈추기로.아마 켄타하고 손 잡고 한강을 걷는다면 이런 느낌일 것이다.내가 못 가게 붙잡는 느낌.켄타하고 다 놀았으니 이제 벤치에서 맘 놓고 쉬고 있던 상균에게 다가가 본다.경계하는 눈빛이다.오늘 날씨 어떤가요 상균 씨.정말 장관이네요. 절경이고요. 신이 주신 선물이네요. 라고 말하는 듯하다.아니지 아니지.상균의 얼굴이 장관이고 절경이고 신이 주신 선물.사진 찍자고 일으켜 세워놨더니 농구대에 매달려 있는 새침한 사람.자세 좀 잡으라고 하면 몸을 홱 돌려 이렇게 시크한 포즈를 금세 보여주는 사람.이것이 프로의 바이브.햇빛을 가리려고 가느다란 손가락 쫙쫙 펴서 드니 셔츠에 있는 2668437-96884. 숫자가 잘 보인다.켄타에 이어 또 한 번.가지 말라고 손을 잡아본다.이렇게 가을미와 남친미를 버무린 사진 촬영을 끝내고 치킨을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치킨 먹는 모습을 많이 찍지 않아서 기분만 느끼시라고 2장 엄선해봤다. 뉴스에이드!JBJ 95와 한강 데이트(갑자기 데이트로 둔갑 ㅋㅋ)만 한 게 아니었다.JBJ 95 탈탈 터는 영상 촬영도 했다. 예를 들면 이것.다시 하는 팀워크테스트..JBJ 시절 했던 팀워크테스트를 6개월 후 다시 해봤다.문제 내는 사람 더 당황하게 만드는 두 사람의 '우린 아무 것도 몰라요' 눈빛.손을 들었지만 답을 말하지 못하는 자.답 모른다고 삐치지 말기. 토라지지 말기.귀여워도 안 봐줌.기억력 테스트 같은 팀워크 테스트를 마치고 켄타, 상균의 잡기(?) 개발 시간도 가졌다.놀라는 척 해도 소용 없음.그렇게 물병 보면서 예쁘게 웃어도 안 봐줌.어찌됐든 대결인 만큼 승자와 패자가 있었다. 켄타가 주는 패자 힌트. '상균이 바아보오'그렇다. 김상균 벌칙 당첨!!!JBJ 95를 탈탈 털어낸 뉴스에이드 영상이 궁금하다면?클릭!사진 = 최지연 기자 임영진 기자 plokm02@news-ade.com
ETC 더 추워지기 전에 입어야 할 아이템 일교차가 심한 요즘,아침마다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하게 되는데가을이면 꼭 한번쯤 입고 넘어가야 하는청재킷 스타일링을 해보면 어떨까.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여러 가지 스타일링을 시도할 수 있어 좋은 청재킷 패션!아래의 사례들로 센스있는 스타일링 알아보자.▷ 윤아패턴이나 무늬가 없는 그레이 티셔츠에 청재킷을 더해 편안한 스타일을 완성했다.상, 하의에 맞춰 재킷 역시 보디라인에 핏 되는 사이즈가 아닌 조금 오버핏으로 매치한 것이 포인트다.▷ 유겸청재킷과 청바지로 '청청패션'을 완성했다.자칫 촌스러워 보이기 쉬운 스타일이지만 상의와 구두를 블랙으로 함께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로 재탄생 시켰다.▷ 사무엘티셔츠와 체크셔츠를 함께 레이어드해 발랄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여러 가지 아이템을 함께 매치했기 때문에 요즘 같은 간절기에도 감기 걸릴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이기도 하다.▷ 제시카화이트 원피스에 청재킷을 함께 매치했다.셔츠 형식의 원피스에 재킷을 함께 매치한 것이기 때문에 깔끔한 느낌이 나는 반면원피스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발랄한 느낌도 함께 느껴진다.다른 날의 청재킷 패션이다.앞의 사진과는 다르게 상, 하의와 모자까지 모두 블랙으로 맞춘 올 블랙 스타일에 청재킷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스포티 하면서도 시크한 느낌의 스타일링이다.▷ 홍진영허벅지께가지 내려오는 청재킷에 미니 청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 깜찍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상의와 구두를 제외하고는 모두 블루 계열의 아이템을 매치해 깔맞춤까지 맞춘 센스있는 스타일이다.▷ 유라색이 조금 빠진 듯 연한 오버핏 청재킷을 매치했다.소매까지 완전히 루즈한 핏의 청재킷이 편안함을 업그레이드 시켰다.사진 = 윤아, 유겸, 사무엘, 제시카, 홍진영, 유라 인스타그램최지연 기자 cjy88@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