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출근길 패션으로 배우는 ‘데님’ 코디법 9

기사입력 2017-05-02 09:22:38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소희 뉴스에이드 기자



스타들의 사복 패션 센스를 살펴볼 수 있는 출근길. 트렌디한 아이템들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다. 지난 4월 KBS ‘뮤직뱅크’ 출근길을 살펴보니 눈에 띄는 아이템이 있었으니, 바로 너도 나도 ‘데님’. 스커트부터 재킷까지 개성 넘치는 데님 아이템들을 선보인 걸그룹들의 출근길 패션을 모아봤다. 올봄 주목해야 할 데님 트렌드는 무엇일지 살펴보자.


#1 데님 치마



다이아 주은-제니-예빈 : 복고풍의 청치마 인기가 거셀 전망이다. 밑단이 자연스럽게 헤진 스트릿 무드의 컷오프 디자인부터 디테일 없이 깔끔한 인디고 데님 디자인이 유독 눈에 띄었다. 특히 제니는 멜빵 치마로 소녀 감성을 한껏! 주은, 예빈처럼 올봄 주목받고 있는 프릴 디테일의 블라우스와 청치마를 손쉽게 연출해보자.



모모랜드 나윤-낸시 : 청치마는 컬러풀한 니트나 맨투맨과도 조화롭다. 생기 넘치는 캐주얼룩을 연출할 수 있다. 이때 나윤, 낸시처럼 하이웨스트 스커트로 다리를 더 길어 보이게 하면서 허리선을 살려주는 게 포.인.트.


#2 데님 쇼트팬츠



EXID LE : 올봄 컷오프 쇼트 팬츠는 좀 더 디테일이 강해졌다. 골반 방향의 사선으로 깊이 파여져 있는 게 특징. 아직 짧은 하의가 부담스럽다면 루즈핏의 롱 트렌치코트나 양말을 활용해보자. LE처럼 캐츠아이 선글라스로 포인트를 주는 것도 세련미 끌어 올리는 신의 한 수.



프리스틴 카일라-유하 : 올봄 데님 트렌드는 과하거나 단순하거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LE처럼 과감한 컷오프 디테일이거나 프리스틴이 선보인 깔끔한 형태의 데님 쇼트 팬츠가 주로 선보여지고 있다.


모모랜드 데이지-주이-연우-혜빈 : 롤업 쇼트 팬츠도 인기! 모모랜드 멤버들은 전체적으로 미니멀한 디자인이기 때문에 컬러풀한 상의나 양말로 포인트를 준 모습이다.


#3 데님 부츠컷 팬츠



프리스틴 주결경 : 부츠컷 팬츠도 여전히 강세다. 긴 기장의 팬츠 트렌드는 주결경이 선보인 것처럼 언밸런스, 컷오프, 레트로 무드의 워싱으로 좁혀진다. 여기에 페플럼 소매나 오프숄더와 같이 여성미가 가미된 톱을 매치해보자. 색다른 데일리룩을 연출할 수 있을 것.



걸스데이 혜리 : 아이돌의 데님 활용법을 살펴보면 스키니 핏보다는 보이프렌드 핏이나 부츠컷 디자인이 주를 이루는 모습이다. 혜리는 무지 티셔츠와 얇은 레크 롱 코트를 입고 데님, 로퍼로 출근 패션을 완성했다. 편안해 보이면서도 시크미가 뚝뚝.


#4 데님 청재킷



오마이걸 승희 : 데님 재킷 역시 복고풍이다. 승희는 오버핏의 데님 재킷과 스트라이프 셔츠를 레이어링한 하의 실종 패션을 연출했다. 보호 본능 자극하기에 충분! 그런데 다소 아쉬움은 있었다. 투박한 블랙 워커 대신 가볍고 산뜻한 화이트 스니커즈라면 어땠을까.



다이아 주은 : 데님은 화이트 아이템과의 케미가 상당하다. 주은처럼 화이트나 그레이 등 모노톤 스타일링에 청재킷을 곁들이면 산뜻한 느낌을 배가할 수 있다.


#5 데님 셔츠



오마이걸 유아 : 지난 17 F/W 패션위크를 점령했던 프릴 디테일. 올봄 데님 셔츠에서도 프릴 포인트들을 대거 만날 수 있다. 유아가 선보인 데님 셔츠에는 소매와 칼라 부분에 잔잔한 프릴이 덧대어져 있다. 보이시한 레더 팬츠와 어우러져 더욱 스타일리시했다.


사진=뉴스에이드 DB


By. 이소희 기자 




이소희기자 leeohui@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