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아나운서 출신 정치인 5

기사입력 2017-05-12 11:15:14
  • 페이스북
  • 트위터
강효진 뉴스에이드 기자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앞둔 가운데 정치 이슈에 전 국민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금은 정치인으로 더 익숙한 국회의원들 중 방송에서 활약하던 유명 앵커, 아나운서 출신 5인을 꼽아봤다.



#1. 유정현





1993년 SBS 3기 공채 아나운서다.

‘한밤의 TV연예’, ‘도전1000’곡, ‘진실게임’ 등

2000년대 초반 인기 예능 프로그램의 MC를 도맡았다.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구)새누리당 소속

제18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2. 한선교





1984년 MBC 출신 아나운서다.

‘한선교 정은아의 좋은 아침’을 오랫동안 진행했다.

한나라당 대변인을 거쳐 정계에 입문했고,

현재는 자유한국당 소속 경기 용인시 병의

제20대 국회의원으로 활동 중이다.



#3. 전여옥





1981년 KBS 보도 본부 기자, 동경 특파원으로 활약했다.

2004년 한나라당 대변인을 거쳐

제17대, 제18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최근에는 채널A ‘외부자들’ 패널로 출연 중이다.



#4. 박영선





1983년 MBC 보도국 기자 겸 앵커로 활동했다.

2004년 열린우리당 대변인을 거쳐 정계에 입문했다.

현재는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활동 중이며,

서울 구로구 을의 국회의원이다.



#5. 정동영




1978년 MBC 보도국 정치부 기자 출신이다.

유명 앵커로 이름을 날렸고

제15대 국회에 입성해 정치 활동을 시작했다.

제17대, 제18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이력이 있다.

현재는 국민의당 소속이다.



사진 = 정동영 박영선 한선교 전여옥 유정현 공식 트위터, 페이스북



By. 강효진 기자




강효진기자 bestest@news-ade.com

ETC 20대 패션의 정석 MBC '투깝스'에 출연 중인 혜리가 화제다.극 중 혜리가 맡은 역은 악착같이 공부해 방송사 사회부 기자가 된 '송지안'.특종을 위해 물불 안가리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의리가 앞서는 것이혜리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듯 한데,이런 혜리가 알고보면 20대의 패션 정석을 보여준다는 사실!셔츠부터 항공점퍼까지 뉴스에이드 DB를 털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정리했다.▷ 셔츠셔츠 그대로의 깔끔한 느낌을 잘 살린 패션이다.셔츠의 밑단은 바지 안으로 집어 넣어 멋을 냈다.하지만 너무 꾸민 티가 나지 않도록 운동화를 선택!편안하면서도 깔끔한것이 특징이다.하지만 조금 더 꾸미고 싶은 날엔 운동화 대신 앵클부츠를 선택!셔츠 밑단도 한쪽만 위로 빼서 입은 것이 앞의 셔츠 패션보다 성숙함을 더한다.▷ 맨투맨대학생의 정석 이라고 과언이 아닌 패션이다.깜찍한 캐릭터가 그려진 맨투맨은 청바지와 운동화로 편안하게 입었다.그리고 바지 대신 스커트를 매치한 맨투맨 패션에는 캡모자도 함께 매치, 특유의 발랄함을 살렸다.▷ 니트니트 패션은 조금 더 러블리한 느낌이 강한 패션을 선보였는데니트와 셔츠를 함께 매치해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거나스키니와 함께 매치해 조금 더 고급스러운 패션을 선택!▷ 원피스결혼식 같이 중요한 자리에 참석할 때 안성맞춤인 패션이다.새초롬한 패션은 보너스!▷ 재킷재킷을 활용한 패션 역시 중요한 자리에 잘 어울리는 패션이지만원피스와는 다르게 시크한 느낌이 더해졌다.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루즈한 것이 특징이다.▷ 코트추운 겨울에도 끄덕없는 코트.목폴라티와 셔츠를 함께 매치하거나밝은 색의 진과 함께 블랙으로 통일하거나멀리서 봐도 시선을 사로잡는 빨간색의 코트로 포인트를 줬다.▷ 야상코트보다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야상 패션.백팩과 함께 매치해 발랄한 20대의 느낌을 물씬 살리는가 하면조금 짧은 기장의 야상은 핸드백과 함께 매치했다.▷ 항공점퍼자칫 잘못하면 부하게 보일 수 있는 항공점퍼.너무 크지 않은 짧은 기장을 선택해 혜리 특유의 밝은 느낌을 살렸다.단발머리와 함께하니 찰떡궁합이다.사진 = 뉴스에이드DB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