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경구 “전작 부진에 ‘이러다 그냥 사라지겠다’ 싶었다”

기사입력 2017-05-11 17:33:00
  • 페이스북
  • 트위터
강효진 뉴스에이드 기자




오는 17일 개봉을 앞둔 ‘불한당’ 팀에는 경사가 가득하다. 개봉 전 칸 영화제 초청의 영광은 물론 시사 후에도 호평이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를 선택하기 위해 변성현 감독을 두 번 만났다는 배우 설경구는 지금 어떤 기분일까?


11일 오후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설경구를 직접 만나 촬영 비하인드와 개봉을 앞둔 소감을 들어봤다.





Q. 완성된 영화를 본 소감은?


“반응이 좋긴 한데 좀 부담스러운 부분도 있어요.

일반 시사를 너무 기대하고 들어오시면 실망도 많이 하실 거 같아서 걱정 돼요.

전 사실 제 신 확인하느라 영화를 제대로 못 봤어요.

아쉬운 부분만 보이니까요. 좀 더 장난칠 수 있었는데 말이에요.”



Q. 영화 속 재호의 웃음소리는 직접 설정했나?


“원래는 없었어요. 첫 촬영이 몽타주 신이었는데

대사도 없고 20~30초가 나오는데 그냥 웃자 했거든요.

‘허허허’는 아닌 것 같아서 좀 되바라지게 웃어봤어요.

감독이 ‘이렇게 계속 웃으시면 안돼요?’ 하더라고요.

사실 그건 재호의 가짜 웃음이었어요. 불편하고 불안해 보이는.”





Q. 흔한 소재라 선택에 고민이 많았을 것 같다


“읽히긴 잘 읽혔는데 감독님을 만나고 싶었어요.

‘왜 이걸 하려고 하지? 전작과 전혀 다른 이야기인데?

이 사람의 정체가 뭐지? 왜 기시감 있는 영화를 하려고 하지?’ 했어요.

그리고 찾다보니 사진보고 깜짝 놀랐어요. 이 사람 뭐지?(폭소)

막상 만난 날은 순하게 입고 왔어요. 기대했는데 좀 실망했죠.”





Q. 변성현 감독은 설경구를 어떻게 설득 했나


“기시감에 대해 얘기 많이 했어요. 솔직히 말하자면

‘이건 굳이 해야 되는 영화냐’고요. 자기도 안대요.

흔히 봤던 영화는 안 찍을 거라고 하는데 못 믿겠더라고요.(웃음)

제가 그랬어요. 만약에 이렇게 안 가면 가만 안두겠다.

협박이 아니라 진짜 그럴 수 있다고요.(폭소)”





Q. 최근 작품들에 부진이 있었는데?


“전작은 제가 연기를 너무 쉽게 했던 거 같아요.

촬영 끝나자마자 자책을 많이 했던 부분이었고

정신이 번쩍 들었어요. ‘이러다가 그냥 사라지겠다!’

고민도 많이 하던 시점에 ‘불한당’과 ‘살인자의 기억법’이 잡혔죠.”





Q. 엘리베이터 신이 굉장히 묘하다는 반응이 많다


“연인의 불륜을 의심하는 남자의 눈빛, 맞아요! 묘하지 않아요?

상황은 전혀 다른 상황이지만 난 그렇게 했는데.

스킨십은 어깨동무 말고는 없어요. 근데 저는 숨소리가 묘했어요.

호흡이 가빠질 일은 아니지 않아요?(웃음)

근데 공기 자체를 그렇게 만들고 싶긴 했어요.

‘뭐야 둘이 되게 묘한데?’하는 느낌이요.”





Q. 조현수(임시완)를 향한 사랑을 설정 했나


“전혀 아니었는데 시작은 김희원씨였어요.

촬영 전에 ‘나는 재호만 짝사랑 할 거야’ 콘셉트를 잡았어요.

그래서 저는 ‘내가 임시완을 짝사랑해야하나’ 그런 얘길 했어요.

첫 눈에 뿅- 간 건 아니고 쟤 뭐지? 하고 본능적으로 느끼는 걸로요.

영화에서 안 보이는 뒷 설정을 했던 것 같아요.”



Q. 변성현 감독이 이 작품을 ‘로미오와 줄리엣’에 빗댔는데?


“저는 영화 끝나고 그 얘길 들어서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어요.

촬영 전에 들었으면 헷갈렸을 것 같아요.

만약 ‘난 이 영화를 멜로로 찍을 거예요’ 했으면 나도 모르게

감정을 던졌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어요.

모르게 나와야 재밌는데 감정을 다 줘버리면 재미없잖아요.”




Q. 임시완을 부르는 ‘자기야’ 라는 호칭도 시나리오에 있었나?


“네. 자기라는 호칭이 시나리오에 있었어요.

저는 그 부분이 애매하게 좋더라고요.

그런 지점들이 묘하게 그런….”




Q. 모자에 노란 리본을 달고 왔다. 새 대통령이 선출됐는데 배우로서의 기대감은?


“더 좋아지겠죠? 전체적으로 자연스럽고 편해졌어요.

이제 대한민국이 좀 숨 쉬는 거 같아요.

(문재인 대통령) 영화도 사랑하시는 분이고 공약도 있으니까요.

친근해보여서 좋아요. 같이 울어줄 수 있는 사람 같아요.”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By. 강효진 기자




강효진기자 bestest@news-ade.com

ETC 티파니 선글라스 얼마? ● 김세정 원피스, 29만 8000원 ● 신세경 스니커즈, 16만 8000원 ● 티파니 선글라스, 54만 5000원 ● 수지 가방, 450만 원대 ● 한고은 로브, 190만 원대스타들이 착용한 아이템은 늘 우리의 관심 대상. 어느 브랜드 어떤 제품인지 찾아 헤매는 이들을 위해 속 시원히 공개한다! 1  김세정, 오프숄더 원피스지난 17일 KBS ‘학교 2017’ 1회.‘올리브데올리브’ 오프숄더 도트 드레스(OW7MO381), 29만 8000원.김세정이 트렌디한 오프숄더 원피스를 선보였다. 잔잔한 도트, 물결 패턴이 가미돼 깜찍한 매력까지 어필했다. 적당히 부푼 프릴 소매와 허리선을 잡아주는 리본 스모크 밴딩도 포인트. 원피스의 어깨끈은 탈부착이 가능해 흘러내릴 걱정 없이 편안한 착용이 가능하다. 2  신세경, 스니커즈지난 17일 tvN ‘하백의 신부 2017’ 5회.‘레이첼콕스’ 레아 R1495, 16만 8000원.포멀한 재킷룩에 편안한 슈즈를 매치해 세련된 데일리룩을 선보이고 있는 신세경. 이날은 5.5cm 아웃솔의 블랙 앤 화이트 스니커즈를 착용했다. 심플한 컬러 배색과 양가죽으로 제작돼 편안한 착용감이 매력적이며, 어떤 스타일링에도 무난히 매치할 수 있어 활용적이다. 키작녀들에게 강추. 3  티파니, 선글라스지난 14일 김포국제공항, ‘SMTOWN Live Tour’ 참석차 일본 오사카 출국길.‘칼 라거펠트’ KL931SK, 54만 5000원.티파니가 블랙 앤 화이트로 시크한 공항패션은 연출했다. 그가 착용한 선글라스, 숄더백, 손목시계, 셔츠, 휴대폰 케이스 모두 칼 라거펠트의 17 F/W 캡슐 컬렉션. 내추럴하면서도 모던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특히 시크한 분위기를 끌어올린 선글라스는 둥근 사각의 에지 있는 하금테 디자인으로 중성적인 느낌인 라거펠트만의 개성이 엿보인다. 4  수지, 가방지난 18일 해외 스케줄 참석차 인천공항 출국길.‘펜디’ 미니 피카부, 450만 원대.다음은 백으로 원 포인트 스타일링을 연출한 수지다. 사이드 드레이프 디테일이 유니크한 블랙 컬러의 숏 재킷으로 시크한 매력을 살린 수지는 화사한 꽃장식 스트랩의 미니 피카부 백을 들었다. 양가죽으로 만들어진 부드러운 나파 핸드백은 트위스트 잠금장치와 메탈 장식, 펜디 로고 인그레이빙. 싱글 핸들과 길이 조절 및 탈부착 가능한 롱 숄더 스트랩을 가졌다. 5  한고은, 로브지난 16일 인천국제공항, JTBC 다큐멘터리 촬영 차 영국 출국길.‘버버리’ 비스트 프린트 실크 랩 드레스, 190만 원대 / 미디엄 레진 체인 디어스킨 럭색, 260만 원대한고은은 실크 소재의 랩 드레스를 오픈해 로브 스타일로 연출했다.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는 여유로운 실루엣이 돋보였다. 여기에 부드러운 그레이니 사슴 가죽 소재의 럭색을 매치했다. 다수의 지퍼 주머니로 실용성이 돋보이는 백팩이다. 여기에 유니크한 색감의 올빼미 키 참을 더해 공항 패션에 생기를 불어넣었다.사진=뉴스에이드 DB, KBS ‘학교 2017’, tvN ‘하백의 신부 2017’ 캡처, 올리브데올리브, 레이첼콕스, 룩옵티컬, 칼 라거펠트, 펜디, 디마코, 버버리 제공 By. 이소희 기자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