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한테 페인트 맞은 사연

기사입력 2017-05-19 10:40:39
  • 페이스북
  • 트위터
강효진 뉴스에이드 기자





‘로마 공주’ 솔비가 새 EP앨범 ‘하이퍼리즘:레드’로 컴백했다.


음악과 미술이 결합된 화려한 퍼포먼스가 포인트인 이번 앨범을 짧고 굵게 2가지 포인트만 설명하고 넘어가겠다.


1. 솔비가 정의한 ‘하이퍼리즘’은 현대인들의 욕망과 그것이 해소되지 못할 때 오는 상실감에서 오는 부작용을 의미한다. 그것을 음악으로 해소하겠다는 의미다.


2. 이번 타이틀곡은 ‘프린세스 메이커’다. 공주처럼 예쁘게 가꿔지며 살아가는 것을 강요당하는 현실에서 벗어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록 사운드에 일렉트로닉 댄스 요소가 가미된 곡이다.





솔비의 데뷔 11주년 첫 방송 날이기도 한 18일 오후 2시, 평창동 가나 아트센터에서 솔비의 새 앨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솔비의 절친인 S.E.S의 바다가 직접 참석해 의리를 뽐내기도 했다.


이날 솔비는 라이브 퍼포먼스 페인팅을 펼쳤다. 바닥에 깔린 새하얀 캔버스에 페인트 8통을 이용한 퍼포먼스로 파격적인 에너지를 보여줬다.


솔비는 순백의 원피스를 입고 분장을 한 4명의 남성 댄서들과 함께 등장했다. 이윽고 댄서들이 페인트를 들이붓고 새하얀 솔비를 까맣게 물들이기까지 격렬한 동작들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앞줄에 앉아 있던 뉴스에이드는 퍼포먼스 중 튀어나오는 페인트를 직접 맞으며 솔비의 표현력을 생생하게 느껴보기도 했다.





특히 바다 역시 솔비의 퍼포먼스를 직접 촬영하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기도 했다.


물론 퍼포먼스가 끝난 뒤 “혹시 페인트 맞으신 분 계시느냐”며 “아무래도 튈 것 같아서 걱정했었다”고 일일이 인사를 건넨 솔비의 다정한 모습도 인상적이었다.


퍼포먼스 공개 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나온 솔비의 발언을 깔끔하게 5가지 문답으로 정리해봤다.




Q1. 페인트 퍼포먼스는 무엇을 표현한 것인가?


“제가 느끼는 여성에 대한 이야기예요. 제 퍼포먼스 중에 과격한 부분이 그 동안 제가 받아왔던 상처에 대한 폭력적인 부분을 표현한 거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린 아무렇지 않게 웃고 살아가게 되는데, 그런 상처는 결코 지워지는 게 아니라 덮이는 거라는 걸 표현하고 싶었어요.”






Q2. 바다가 직접 본 솔비의 퍼포먼스는 어땠나?


“방송 보면서 (솔비가) 보통 사람이 아니라고 느끼셨겠지만, 오늘 여러분이 함께 확인한 무대나 음악은 솔비씨가 사회를 걱정하고 여자로서 무대에서 자신을 표현할 줄 아는 사회에 대한 고민을 할 줄 아는 사람인 것 같아요. 정말 우리나라 여성 대중 가수로서 한 획을 그은 것 같아요.” (바다)


“퍼포먼스 하면서 외톨이 같은 느낌이 있는데, 바다 언니가 응원해주니까 너무 힘이 되고 용기가 생기고 든든해요. 앞으로도 쭉쭉 밀고나가겠습니다.” (솔비)





Q3. 퍼포먼스에 쓰이는 페인트 양이 굉장히 많은데?


“제 작업 자체가 재료비가 되게 많이 들어요. 가격만 생각하면 많이 들지만 제 작업의 가장 큰 재료는 저라고 생각하거든요. 저라는 사람 자체가 더욱 더 가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하고, 그렇게 될수록 작업에서 가장 좋은 재료를 쓰게 되지 않나 싶습니다.”



Q4. ‘프린세스 메이커’라는 곡의 의미


“한편으로는 스타를 꿈꾸는 어린 친구들이 많지만 저처럼 자신을 잃어버리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가사를 썼어요. 공주라는 로망 속에 살다가 막상 공주가 되면 갇혀있는 억압된 삶이 싫잖아요. 우리 모두 그렇게 살고있지 않을까 해서 모두 다 자기 자신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담고 있어요.”





Q5. 솔비에게 예능이란?


“제가 하고 싶은 걸 하게 해주는 다리 역할을 해주는 것 같아요. 그리고 그 모습도 저고요. 방송 하면서 제 생각을 얘기하는 것 자체가 쉽지 않아요. 어떤 캐릭터가 되어도 웃음을 드릴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뭐든 저한테 주어지는 기회가 있다면 방송이든 무대든 가리지 않고 싶어요. 희망을 줄 수 있다면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사진 = 최지연 기자

By. 강효진 기자



ETC 속성으로 정주행하는 마블 영화 11편 2018년 전 세계가 주목하는 작품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국내에서 천만 관객은 '당연히' 동원할 것으로 기대되는 마블의 야심작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그동안 마블 영화에 등장했던 히어로들이 총집합하기 때문에 개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어떤 이들은 25일 개봉에 맞춰 마블 영화 정주행에 들어갔을 정도다.)하지만 작품 편수는 많고, 모두 다 볼 시간은 없어 정주행 엄두도 못 낼 이들도 많은데!그래서 속성가이드 차원에서 시간 순서대로 마블 영화를 나열해봤다.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시작, ‘퍼스트 어벤져’1. ‘퍼스트 어벤져’ (2011년)개봉은 ‘아이언맨’보다 3년 뒤지만, 시간 순서는 가장 먼저다. 어벤져스의 리더 캡틴 아메리카가 처음 등장하는 영화.제2차 세계대전이 진행 중이었던 1940년대 미국, 혈청을 맞고 슈퍼솔저가 된 스티브 로저스가 레드 스컬의 세계 정복을 막고자 직접 전선에 뛰어드는 내용이다.레드 스컬을 저지하는 데 성공했으나, 스티브는 끝내 미국으로 돌아오지 못한다. 70여 년이 지나 쉴드의 수장 닉 퓨리의 도움을 받아 뉴욕에서 눈을 뜨게 된다.아이언맨의 탄생 다뤘다! ‘아이언맨’2. ‘아이언맨’ (2008년)마블 히어로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는 아이언맨의 탄생기.세계적인 무기업체 CEO인 토니 스타크는 아프가니스탄 방문 중 테러로 치명상을 입은 채 납치당하며, 그 과정에서 아이언맨 슈트를 개발한다.미국으로 돌아온 후, 토니 스타크는 악당 오베디아 스탠을 물리치고 자신이 아이언맨임을 공식 발표한다. 그리고 처음으로 어벤져스라는 이름이 언급된다.3. ‘인크레더블 헐크’ (2008년)처음이자 마지막 헐크 솔로 무비다.캡틴 아메리카의 슈퍼 혈청을 연구하던 도중, 브루스 배너는 감마선에 노출돼 헐크로 변신하게 된다.실험 이후, 도피생활을 하던 브루스 배너는 자신을 쫓아다니는 악당 어보미네이션과 맞서 싸워 물리치며, 헐크 변신을 억제하는 방법까지 발견한다.지구와 아스가르드를 넘나드는 ‘토르: 천둥의 신’4. ‘토르: 천둥의 신’ (2011년)아스가르드의 왕 오딘의 아들 토르가 처음 등장하는 작품.서리거인 군단과 전투에서 오딘과 마찰을 빚은 토르는 힘을 빼앗긴 채, 지구로 추방당한다.동생 로키가 아스가르드를 위협에 빠뜨릴 계획을 알아챈 후, 토르는 주변인들의 도움을 받아 자신의 힘을 되찾고 로키를 저지하는 데 성공한다.첫 번째 마블 히어로 올스타전, ‘어벤져스’.5. ‘어벤져스’솔로 무비로만 등장했던 마블 히어로들이 처음으로 함께 모인 영화.로키가 치타우리 군단과 손잡고 지구를 침략하자, 쉴드는 슈퍼히어로들로 구성한 어벤져스를 결성해 이를 막아낸다.‘어벤져스’에서 우주 최강 악당인 타노스가 처음으로 등장하며 동시에 ‘인피니티 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인피니티 스톤(스페이스 스톤, 마인드 스톤)도 나온다.우주에서 결성된 또 다른 히어로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6.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014년)어벤져스 이외 또 다른 히어로들이 단체로 등장한다.스타로드는 감옥에서 만난 가모라, 로캣, 드랙스, 그루트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를 결성하고, 우주 질서를 위협하는 악당 로난을 격파한다.‘어벤져스’에 이어 타노스가 두 번째로 등장하며, 또 다른 인피니티 스톤인 파워 스톤이 나온다.어벤져스 멤버들이 다시 뭉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7.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2015년)치타우리에 이어 울트론 군단이 지구를 공격했고, 이를 막고자 어벤져스 멤버들이 다시 뭉친다.소코비아에서 울트론과 최후의 결전을 펼치는 어벤져스. 이번에도 지구를 지켜냈지만, 소코비아가 공중분해되는 장면이 고스란히 전 세계에 생중계된다.이를 기점으로 히어로들의 활동에 반대하는 여론이 하나둘씩 생겨나며, 어벤져스 멤버 구성에도 변화가 생긴다.마지막에 타노스가 다시 등장해 직접 움직일 것을 선포한다.소코비아 사태 이후, 슈퍼히어로들이 분열한다.8.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2016년)마블 히어로들 간 처음으로 분열되는 내용이다.소코비아 사태 이후, UN은 히어로들을 통제하는 소코비아 협정을 제안한다. 이 협정을 두고, 찬성하는 아이언맨 진영과 반대하는 캡틴 아메리카 진영으로 나뉘어 히어로들끼리 격돌하게 된다.캡틴 아메리카와 아이언맨은 이 사건을 계기로 의절하고, 어벤져스도 분열돼 해체 수순을 밟게 된다.와칸다 포에버! 를 외쳐야 할 것 같은 ‘블랙 팬서’9. ‘블랙 팬서’ (2018년)시빌 워 이후, 블랙 팬서와 와칸다 왕국 이야기를 그린 작품.트찰라는 왕위를 계승하기 위해 와칸다 왕국으로 돌아오지만, 스스로 왕위 계승자라고 주장하는 사촌형제 에릭 킬몽거와 격돌한다.결국, 트찰라가 왕위를 이어받았고, 즉위하자마자 그동안 베일에 싸여왔던 와칸다의 정체를 전 세계에 공개한다.시공간을 자유자재로 조종하는 ‘닥터 스트레인지’10. ‘닥터 스트레인지’ (2016년)시공간을 조종하는 슈퍼히어로 닥터 스트레인지의 솔로 무비.천재 신경외과의사였으나 교통사고를 당해 후유증이 생긴 스티븐 스트레인지는 재활치료 차 네팔 카트만두에 있는 에이션트 원 만나 초인적인 능력을 얻게 된다.이후, 아가모토의 눈을 다루는 방법을 터득한 스트레인지는 생텀과 지구를 위협하는 악당 캐실리우스와 도르마무 막아낸다.아가모토의 눈을 통해 인피니티 스톤 중 하나인 타임 스톤이 공개된다.토르와 헐크, 그리고 로키가 뭉쳤다?!11. ‘토르: 라그나로크’ (2017년)시빌 워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토르와 헐크가 등장하는 영화.이복남매 헬라가 아스가르드를 침략해 토르를 몰아냈고, 토르는 사카아르 행성에서 헐크와 재회한다.토르 일행은 헬라와 격돌해 물리치지만, 이 과정에서 라그나로크가 발생해 아스가르드는 멸망한다. 다행히 아스가르드 주민을 안전하게 대피시켜 지구로 떠난다.하지만 마지막에 타노스의 우주함선과 마주치면서 자연스레 ‘인피니티 워’로 이어진다.사진 =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퍼스트 어벤져’, ‘아이언맨’, ‘인크레더블 헐크’, ‘토르: 천둥의 신’, ‘어벤져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블랙 팬서’, ‘닥터 스트레인지’, ‘토르: 라그나로크’ 메인포스터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