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서 다시 만난 아역 배우들

기사입력 2017-08-04 11:34:14
  • 페이스북
  • 트위터
강효진 뉴스에이드 기자


우리가 성장기를 지켜봐온 아역 스타들.


어린 시절 만났던 두 사람이 훌쩍 커서 다시 만난 모습을 모아봤다.



# 박신혜 X 백성현






‘천국의 계단’에서 각각 최지우와 권상우의 아역을 맡아 애틋한 어린 연인을 연기했던 두 사람이다.


이후 드라마 ‘닥터스’에서 두 사람 모두 성인 배역으로 12년 만에 재회하게 됐다.



# 유승호 X 김소현





드라마 ‘보고싶다’에서 처음 만난 사이다. 당시 유승호는 성인 배역, 김소현은 유승호의 상대 배역인 윤은혜의 아역을 맡았다.


당시 촬영장에서 한 번 마주치게 된 두 사람.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현장 스케치 영상에 담겼다. 이후 두 사람은 ‘군주’에서 연인으로 재회하게 됐다.



# 유승호 X 박은빈





오랜만의 재회라는 말에는 어울리지 않는 두 사람이다. 어린 시절부터 꾸준히 함께 작품을 해왔다.


아동복 화보부터 ‘태왕사신기’의 담덕과 기하, ‘선덕여왕’, ‘프로포즈 대작전’까지. 이 정도면 인연 아닐까.



# 여진구 X 김유정





2008년 ‘일지매’에서 만나 2012년 ‘해를 품은 달’로 재회한 두 사람이다. 4년 사이에 훌쩍 커버린 투샷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후 가장 핫한 아역 배우 조합으로 손꼽히며 두 사람이 동반으로 출연하는 일이 많아졌다. 각자 다른 작품에 출연해도 합성으로나마 둘의 조합을 보고 싶어 하는 팬들이 많다.



# 이홍기 X 최태준





어린이 드라마 ‘매직 키드 마수리’에 함께 출연했던 두 사람이다. 이후 이홍기는 FT아일랜드로 데뷔했고 최태준은 연기자로 활동하게 됐다.


최근 ‘안녕하세요’의 패널로 함께 출연해 드라마 이후 10년 만에 재회하게 됐다.





사진 = 뉴스에이드DB, KBS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제공, 파파리노 광고 이미지, '보고싶다' 현장 스케치 영상 캡처, 여진구 미니홈피, 백성현 인스타그램, SBS 제공



By. 강효진 기자




강효진기자 bestest@news-ade.com

ETC 20대 패션의 정석 MBC '투깝스'에 출연 중인 혜리가 화제다.극 중 혜리가 맡은 역은 악착같이 공부해 방송사 사회부 기자가 된 '송지안'.특종을 위해 물불 안가리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의리가 앞서는 것이혜리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듯 한데,이런 혜리가 알고보면 20대의 패션 정석을 보여준다는 사실!셔츠부터 항공점퍼까지 뉴스에이드 DB를 털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정리했다.▷ 셔츠셔츠 그대로의 깔끔한 느낌을 잘 살린 패션이다.셔츠의 밑단은 바지 안으로 집어 넣어 멋을 냈다.하지만 너무 꾸민 티가 나지 않도록 운동화를 선택!편안하면서도 깔끔한것이 특징이다.하지만 조금 더 꾸미고 싶은 날엔 운동화 대신 앵클부츠를 선택!셔츠 밑단도 한쪽만 위로 빼서 입은 것이 앞의 셔츠 패션보다 성숙함을 더한다.▷ 맨투맨대학생의 정석 이라고 과언이 아닌 패션이다.깜찍한 캐릭터가 그려진 맨투맨은 청바지와 운동화로 편안하게 입었다.그리고 바지 대신 스커트를 매치한 맨투맨 패션에는 캡모자도 함께 매치, 특유의 발랄함을 살렸다.▷ 니트니트 패션은 조금 더 러블리한 느낌이 강한 패션을 선보였는데니트와 셔츠를 함께 매치해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거나스키니와 함께 매치해 조금 더 고급스러운 패션을 선택!▷ 원피스결혼식 같이 중요한 자리에 참석할 때 안성맞춤인 패션이다.새초롬한 패션은 보너스!▷ 재킷재킷을 활용한 패션 역시 중요한 자리에 잘 어울리는 패션이지만원피스와는 다르게 시크한 느낌이 더해졌다.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루즈한 것이 특징이다.▷ 코트추운 겨울에도 끄덕없는 코트.목폴라티와 셔츠를 함께 매치하거나밝은 색의 진과 함께 블랙으로 통일하거나멀리서 봐도 시선을 사로잡는 빨간색의 코트로 포인트를 줬다.▷ 야상코트보다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야상 패션.백팩과 함께 매치해 발랄한 20대의 느낌을 물씬 살리는가 하면조금 짧은 기장의 야상은 핸드백과 함께 매치했다.▷ 항공점퍼자칫 잘못하면 부하게 보일 수 있는 항공점퍼.너무 크지 않은 짧은 기장을 선택해 혜리 특유의 밝은 느낌을 살렸다.단발머리와 함께하니 찰떡궁합이다.사진 = 뉴스에이드DB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