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과 다르다! 올가을 유행 컬러로 스타일링한 스타들

기사입력 2017-09-29 16:29:33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소희 뉴스에이드 기자



옷 없다 좌절하지 말고 가지고 있는 옷들의 컬러부터 찬찬히 살펴보자. 매 시즌 트렌드 컬러를 선정하고 있는 팬톤에서 2017 F/W 컬러로 10가지를 제안했다. 버건디와 퍼플이 지배적이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컬러가 훨씬 다채롭다.


유행 좇아 무작정 쇼핑 말고 트렌디한 컬러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의 폭을 넓혀보자!


1. 그레나딘(Grenadine)                   



오렌지가 한 방울 톡! 떨어진 것 같은 화사한 레드 컬러 ‘그레나딘’이 이번 시즌 팬톤 컬러 대열에 합류했다. 석류즙이라는 뜻인데 오렌지와 레드가 믹스돼 립스틱 혹은 코트 속 이너로 활용하기 좋다. 얼굴 톤을 화사해 보이게 해준다.


2. 타우니 포트(Tawny Port)              



역시 가을이면 주목받는 버건디! 올가을에는 좀 더 딥한 버건디가 인기를 끌 전망이다. 우아하고 세련된 와인 컬러인데 세정처럼 빈티지한 셔츠로 혹은 선미처럼 벨벳 소재로 활용해 고급스러운 느낌을 내보는 것도 좋을 듯!


3. 발레 슬리퍼(Ballet Slipper)            



어쩐지 봄 컬러 같지만 올가을엔 환한 핑크 컬러도 유행이라고 하니 봄에 입었던 옷 다시 한번 꺼내 입어도 트렌디해 보일 수 있다.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의 묽은 핑크 컬러는 이나영처럼 원피스 또는 박희본처럼 포멀한 투피스로 활용해보자.


4. 버터럼(Butterum)                        



가을엔 역시 기승전 브라운이다. 이번 시즌 브라운은 좀 더 베이직한 느낌이 강해졌다. 역시 오렌지가 가미된 듯 밝고 따스한 느낌이 강하다. 톤 업된 브라운 컬러의 버터럼은 스웨이드 재킷이나 슈트룩 혹은 트렌치코트로 활용하면 좋을 듯!


5. 네이비 피오니(Navy Peony)          



지난여름부터 인기를 끈 컬러 네이비가 가을을 맞아 한결 차분해졌다. 뉴욕과 런던 패션위크에서도 주목한 컬러 네이비 피오니는 세련되면서 이지적인 느낌이 강하다. 화이트나 블랙 등 무채색 계열과 스타일링하면 시크미를 배가할 수 있다.


6. 뉴트럴 그레이(Neutral Gray)          



어떠한 룩과도 조화로운 그레이. 올가을엔 밝지도 무겁지도 않은 베이직한 그레이 아이템이 대거 쏟아졌다. 김선아가 입은 그레이 컬러의 와이드 소매 재킷은 군더더기 하나 없이 깔끔하지만, 세련미가 넘쳤다. 손나은처럼 떡볶이 코트를 다시 꺼내 입어도 좋겠다!


7. 쉐이디드 스푸르스(Shaded Spruce) 



쉐이디드 스푸르스 컬러는 카키보다는 밝으면서 그린보다는 깊이감이 있는 청록색 계열이다. 베이지, 브라운, 머스타드, 그레이 등 어떠한 컬러와도 잘 어울리는 데다가 가을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박소담처럼 가방으로 포인트를 줘보는 것은 어떨지!


8. 골든 라임(Golden Lime)               



골드와 라임이 오묘하게 섞인 듯한 골든 라임 컬러도 주목해보자. 클래식한 패션, 편안한 캐주얼룩을 연출하기에 거리낌이 없는 컬러다. 어떤 룩에서도 고급스러운 느낌을 내는 게 특징.


9. 마리나(Marina)                          



여름의 전유물과도 같았던 블루 컬러가 이제는 F/W 시즌에서도 그 활용도가 대폭 넓어진 듯하다. 톤 다운된 블루 컬러의 마리나는 빈티지한 청청 패션 혹은 칙칙한 데일리룩에 포인트로 활용하기 제격이다.


10. 어텀 메이플(Autumn Maple)         



어텀 메이플은 이름처럼 가을 단풍을 연상하게 하는 가을 가을한 컬러다. 오렌지와 브라운이 적절히 섞인 컬러로 최근 수지가 SBS ‘당신이 잠든 사이에’ 제작발표회에서 원피스로 활용해 눈길을 끌었다. 또는 김유정처럼 빈티지한 브라운 컬러의 가죽 가방이 있다면 손쉽게 스타일링해볼 수 있겠다!



그래픽=계우주 기자

사진=뉴스에이드 DB, 디올뷰티, 헤지스 레이디스, 빈치스 제공


By. 이소희 기자




이소희기자 leeohui@news-ade.com

ETC 20대 패션의 정석 MBC '투깝스'에 출연 중인 혜리가 화제다.극 중 혜리가 맡은 역은 악착같이 공부해 방송사 사회부 기자가 된 '송지안'.특종을 위해 물불 안가리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의리가 앞서는 것이혜리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듯 한데,이런 혜리가 알고보면 20대의 패션 정석을 보여준다는 사실!셔츠부터 항공점퍼까지 뉴스에이드 DB를 털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정리했다.▷ 셔츠셔츠 그대로의 깔끔한 느낌을 잘 살린 패션이다.셔츠의 밑단은 바지 안으로 집어 넣어 멋을 냈다.하지만 너무 꾸민 티가 나지 않도록 운동화를 선택!편안하면서도 깔끔한것이 특징이다.하지만 조금 더 꾸미고 싶은 날엔 운동화 대신 앵클부츠를 선택!셔츠 밑단도 한쪽만 위로 빼서 입은 것이 앞의 셔츠 패션보다 성숙함을 더한다.▷ 맨투맨대학생의 정석 이라고 과언이 아닌 패션이다.깜찍한 캐릭터가 그려진 맨투맨은 청바지와 운동화로 편안하게 입었다.그리고 바지 대신 스커트를 매치한 맨투맨 패션에는 캡모자도 함께 매치, 특유의 발랄함을 살렸다.▷ 니트니트 패션은 조금 더 러블리한 느낌이 강한 패션을 선보였는데니트와 셔츠를 함께 매치해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거나스키니와 함께 매치해 조금 더 고급스러운 패션을 선택!▷ 원피스결혼식 같이 중요한 자리에 참석할 때 안성맞춤인 패션이다.새초롬한 패션은 보너스!▷ 재킷재킷을 활용한 패션 역시 중요한 자리에 잘 어울리는 패션이지만원피스와는 다르게 시크한 느낌이 더해졌다.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루즈한 것이 특징이다.▷ 코트추운 겨울에도 끄덕없는 코트.목폴라티와 셔츠를 함께 매치하거나밝은 색의 진과 함께 블랙으로 통일하거나멀리서 봐도 시선을 사로잡는 빨간색의 코트로 포인트를 줬다.▷ 야상코트보다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야상 패션.백팩과 함께 매치해 발랄한 20대의 느낌을 물씬 살리는가 하면조금 짧은 기장의 야상은 핸드백과 함께 매치했다.▷ 항공점퍼자칫 잘못하면 부하게 보일 수 있는 항공점퍼.너무 크지 않은 짧은 기장을 선택해 혜리 특유의 밝은 느낌을 살렸다.단발머리와 함께하니 찰떡궁합이다.사진 = 뉴스에이드DB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