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보면 못 헤어 나온다는 직캠 장인

기사입력 2018-07-09 09:48:56
  • 페이스북
  • 트위터

방송에선 볼 수 없었던 스타의 매력을 확인할 수 있는 직캠!


스타의 직캠을 보고 '입덕'하는 팬들도 많은데.



그중에서도 한 번 보면 도저히 헤어 나올 수 없다는 직캠 장인들을 모아봤다.



# 강다니엘



'직캠'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는 바로 강다니엘. Mnet '프로듀스 101' 시즌 2에서 직캠의 수혜를 가장 많이 본 인물이기도 하다.


'프로듀스 101' 당시 개인 직캠이 공개되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결국 최종 센터 자리까지 차지한 강다니엘.


방송이 끝난 지 1년이 지난 지금, 강다니엘의 직캠은 천만 뷰를 넘어선 상황이다.



강다니엘의 직캠이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었던 건 비보잉으로 다져진 춤 실력 덕분이라는 평가.


중학교 때부터 비보잉을 해온 강다니엘은 '프로듀스 101' 때 뛰어난 댄스 실력을 선보이기도 했다.


여기에 섹시한 매력을 어필한 '열어줘' 직캠이 결정적 역할을 하기도. '열어줘'에서 강다니엘의 킬링 파트인 '허벅지 쓸기 춤'은 전국의 누나 마음을 활짝 열어버렸다는...



강다니엘은 스스로도 '자영업자'라는 애칭을 가장 좋아한다는데.


그는 MBC '오빠생각'에서 "직캠으로 이름을 알렸다. 그 뒤로 '이번에도 잘 찍어야지'라는 마음에 실력을 검증하는 기분도 들고 자영업을 하는 기분도 든다"며 '자영업자' 애칭에 대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쯤 되니 강다니엘의 직캠이 궁금하지 않은가. 워너원으로 데뷔한 이후 공개된 그의 직캠을 준비해봤다. 마음 단단히 붙잡으시길.



# 하니



EXID의 역주행 신화를 이끌어낸 하니 역시 '직캠요정' 중 한 명.


2014년 '위아래'를 발표한 EXID는 활동 당시에는 그리 큰 인기를 얻지 못했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파주 위문공연에서의 '위아래' 하니 직캠이 SNS 상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재조명을 받기도.



급기야 음원을 발표한 지 세 달이나 지난 '위아래'가 음원 차트를 역주행, 음악방송에서도 1위 후보에 오르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역주행 신화를 이끌어낸 당시 직캠에서 하니는 '위아래'의 섹시한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했는데.


같은 여자가 봐도 입이 떡 벌어질 정도의 섹시함은 한 번 보면 헤어 나오지 못하는 직캠을 탄생시켰다.



# 주이



모모랜드의 주이도 직캠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EXID 하니처럼 섹시한 안무 때문에? 아니면 강다니엘처럼 안정적인 댄스 실력 때문에?


모두 땡! 정답은 '흥'이다.



'흥'으로 유명한 주이의 시작은 바로 가수 홍진영과의 '따르릉' 무대.


홍진영의 '따르릉' 무대에 모모랜드 멤버들과 함께 선 주이는 넘치는 흥으로 모두의 시선을 강탈했다.


심지어 이 직캠은 '연우 보러 갔다가 주이에 입덕한 영상'이라는 이름으로 SNS에서 인기를 끌었다고.



# 여자친구



여자친구는 다소 안타까운(?) 모습으로 직캠 장인이 된 케이스다.


'오늘부터 우리는' 활동 당시 SNS에 '여자친구 꽈당 직캠'이라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기 시작했는데.


말 그대로 미끄러운 무대 때문에 계속해서 넘어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었다.



그럼에도 꿋꿋하게 무대를 마치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단숨에 여자친구 신드롬을 일으켰다.


덕분에 '오늘부터 우리는' 역시 음원 차트에서 역주행하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꽈당' 사건 이후 여자친구는 '칼군무' 직캠으로 또다시 화제를 모았다.


SNS에는 정확한 타이밍에 맞춰 움직이는 여자친구 멤버들의 직캠과 움짤이 주목을 받고 있는데.


난도 높은 안무이지만 한치의 오차 없이 퍼포먼스를 선보이는 여자친구에 칭찬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비록 '꽈당'으로 시작했지만 이쯤 되면 여자친구도 직캠 장인으로 인정할 수밖에.



사진 = 뉴스에이드 DB


김경주 기자 lovelyrudwn@news-ade.com

ETC 안경이 있고 없고의 차이 패션 아이템으로 유용하게 쓰이는 안경.안경을 썼느냐 아니냐에 따라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기 때문!그래서 준비했다.연예인들의 안경 착용 비교샷!▷ 태연평소 깜찍한 이미지로 팬들 사이에서는 꼬꼬마 리더라고 불리는 태연!안경을 쓴 모습과 안경을 안 쓴 모습 모두가 귀엽지만안경 썼을 때는 앞머리까지 살짝 올려묶어 깜찍함은 더욱 배가 됐다.다른 날의 안경 셀카도 마찬가지.살짝 흔들린 사진이지만 안경 위로 치켜뜬 눈이 장난기 가득해 깜찍함 또한 가득하다.▷ 이하이동글동글한 눈과 얼굴 전체에 가득한 볼살이 매력적인 이하이.복고 느낌의 네모 안경을 써서 깜찍함은 한층 더해졌다.특히 손가락을 양 볼 옆에 대고 있는 포즈가 장난기 가득한데안경을 쓰거나 쓰지 않거나 마찬가지로 동그란 눈은 매력적이다.▷ 지숙동그란 안경을 쓴 모습과 쓰지 않은 모습이 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지숙.전체적인 스타일 때문이기도 하지만 안경을 쓴 모습은 지적인 이미지가 강한 반면 쓰지 않은 모습은 단정함이 강하다.▷ 예인SNS에 안경 썼을 때와 안경을 쓰지 않은 모습을 함께 업로드한 예인.같은 포즈에 비슷한 각도의 사진이지만 안경 썼을 때 훨씬 더 지적인 이미지가 강하다.하지만 초근접 셀카에서는 깜찍함도 가득!볼을 빵빵하게 부풀려 입술을 내민 모습이 애교 넘친다.▷ 이세영앞의 예인과 마찬가지로 안경을 썼을 때 지적인 이미지를 강하게 보여주는 이세영!앞머리의 유, 무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안경을 썼을 때돠 쓰지 않았을 떄 서로 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사진 = 태연, 이하이, 지숙, 러블리즈, 이세영 인스타그램최지연 기자 cjy88@news-ade.com
ETC 보고 난 후 딩크를 결심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영화 자, 이 포스터를 보자. 두 여성과 아이가 있다. 한 여성은 아이에게 수유를 하고 있고 다른 여성은 이를 바라보고 있다. 정말 '툴리'는 두 여성의 우정을 담은 잔잔~한 휴먼 드라마일까?! 지난 1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보고 온 뉴스에이드가 보기 전, 본 후의 비포 & 애프터를 비교해봤다. # 스토리예고편만 보고는 생각했다. 음! 이 영화는 분명히 마를로(샤를리즈 테론)와 툴리(맥켄지 데이비스)의 우정을 담은 영화겠구나! 그리고 그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툴리와의 만남으로 마를로가 변해가는 것은 맞지만, 마를로에게 훨씬 집중하는 영화다. 조금 특별한 아들, 똘똘한 딸, 그리고 갓 낳은 셋째까지 세 아이 육아에 완전히 지쳐버린 마를로의 인생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어떤 것이 가장 필요했는지를 느끼게 된다. # 샤를리즈 테론예고편에서부터 느껴졌다. 샤를리즈 테론, 정말 현실적인 육아의 모습을 보여주겠구나! 보고 난 후 느꼈다. (초현실주의의 초현실이 아니라 '현실적'이라고 표현하기 부족할 정도임을 강조하기 위한 '초'다. '초월적으로 현실적인'...)샤를리즈 테론, 진짜 액팅갓이다! '매드맥스'의 퓨리오사도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의 남겼지만 '툴리'의 마를로도 이에 못지 않다고 자부한다. 출산 후 불어난 몸, 푸석해진 얼굴, 매일 같은 가운을 입고 다니는 옷차림 등 외적인 디테일은 물론이고! 진이 빠진 표정으로 아이들의 식사를 챙기고, 보채는 아이 때문에 결국 폭발하고 마는 모습까지 현실보다 더 현실적인 엄마의 모습을 보여준다. # 반전보기 전에는 당연히! 너무나 당연하게도 잔잔한 휴먼드라마일 줄 알았다. 서로 삶에 도움을 주고 서로에게 배우며 행복하게 끝! ...일 줄 알았는데... 반전이 숨어 있었다! 물론 뜬금없는 반전은 아니다. 왜 이 영화의 제목 '툴리'인지, 영화 중반에 마를로가 왜 그런 행동들을 했는지 한 번에 설명하는 아주 중요한 장치다. 영화 후반에는 화장실 가지 말 것! 이 부분을 놓치면 '툴리'에 대한 의문만 안은 채 극장을 나오게 될 것이다. # 총평 예고편만 보고 '툴리'를 오해했다. 예상보다 훨씬 공감할만하고, 느낄 수 있는 것이 많은 영화다. 출산과 육아를 경험해 본 여성이라면 마치 내가 마를로가 된 듯한 마음이 될 것이다. 출산과 육아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면 놀랄 수도 있겠다. 힘들다는 건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딩크(자녀를 두지 않는 부부)로 살겠다고 다짐하게 될지도...?(물론 '툴리'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육아의 고통'은 아니다.) 출산 계획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봤으면 좋겠다. 특히 남성관객에게 추천한다. 육아와 출산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영상으로 '툴리' 리뷰를 보고 싶다면 클릭! ↓↓↓↓↓↓↓↓↓↓↓↓↓↓↓↓↓↓↓↓↓↓↓사진 = 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영화 '툴리',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스틸 안이슬 기자 drunken07@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