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들의 커피차 선물 멘트 유형

기사입력 2018-07-10 09:18:52
  • 페이스북
  • 트위터
강효진 뉴스에이드 기자

스타들의 친목 라인을 엿볼 수 있는 커피차 인증샷!


함께 작품을 하거나 개인적 친분이 있는 스타들끼리 촬영 중인 동료를 응원하기 위해 종종 커피차를 보내곤 한다.


이들이 커피차를 보낼 때 함께 보내는 현수막 메시지 유형을 모아봤다.



# 응원의 탈을 쓴 면회 요청


드라마 ‘싸우자 귀신아’를 통해 김소현과 친해진 옥택연은 지난 해 군대에서 김소현의 드라마를 응원하기 위한 커피차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커피차에는 응원 메시지와 함께 ‘소현아 면회와...!’라는 메시지가 강렬하게 담겨 있었다.


SNS에 인증샷을 공개한 김소현은 “잘 먹고 힘내서 촬영할게요”라는 대답을 남겼지만 끝내 면회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아 폭소를 자아냈다.



# 읽지 않은 메시지


군대에서 보낸 커피차가 화제가 된 경우가 또 하나 있다. 바로 지난 해 8월 입대한 임시완이 박형식에게 보낸 것이다.



임시완은 지난 5월 ‘슈츠’ 촬영 중인 박형식을 응원하기 위해 대답 없는 박형식과의 대화창을 캡처해 커피차에 실어 보냈다.



현수막에는 ‘형식아 070은 내가 거는 거니까 꼭 받아’ ‘형식아…?’ ‘형식아 촬영 잘 하고~!’ 라는 애타는 메시지와 읽지 않았다는 의미의 1 표시가 담겨 있어 웃음을 자아냈다.



# 캐릭터 빙의


작품을 함께했던 동료들이 보낸 커피차에는 자신이 연기했던 캐릭터의 톤에 맞게 메시지를 보낸 경우가 있어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지난 2016년에는 채정안이 박신혜를 향해 대리에서 의사가 된 사실을 언급하는 현수막을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박신혜가 채정안이 출연한 드라마 ‘딴따라’에 회사 후배 박대리 역으로 깜짝 등장했던 이력이 있었던 덕분이다.



또한 고경표는 드라마 ‘질투의 화신’에 출연 중이던 당시, 박보검에게 커피차를 보내며 자신이 연기하고 있는 재벌 캐릭터에 몰입한 멘트를 보내 폭소를 안겼다.



# 전작의 여운


전작을 함께하거나 지켜본 동료들이 보낸 커피차에는 전작과 현재 작품을 동기에 언급하며 달라진 동료의 상황을 표현한 센스 있는 문구들 많다.



하정우와 ‘터널’을 함께한 배두나는 ‘신과 함께’ 현장을 응원하기 위해 커피차를 보내며 “터널에서 꺼내놨더니 신과함께 떠난 남편, 대박나십쇼!”라는 문구를 보냈다.



또한 소녀시대 수영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찍는 정경호를 응원하기 위해 “무인도 겨우 탈출했는데 감빵 갔어...? 어휴... 힘내라 이부장”이라는 문구를 보냈다.


전작인 ‘미씽나인’에서 무인도를 겨우 탈출했던 정경호 캐릭터를 언급한 것이다.



# 내 얼굴 보고 힘내


마지막은 애정 과시형이다. 보통 응원 받는 사람의 사진이 많기 마련이지만, 보내는 사람의 사진으로 뒤덮인 커피차를 보낸 경우다.



김태희는 영화 ‘엄복동’ 촬영 중인 남편 비를 응원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이 뒤덮인 커피차를 보냈다.



커피차 업체에서 공개한 사진을 보면 현장 스태프들이 김태희 입간판과 함께 인증샷을 찍는 등 확실한 응원이 된 듯한 모습으로 흐뭇함을 자아낸다.



또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촬영 중인 아내 한혜진을 위해 분식차를 보낸 기성용은 한혜진 사진을 가운데 두고 자신의 사진으로 도배된 차량을 보내 ‘사랑꾼’ 면모를 톡톡히 뽐냈다.



평소 장모님께도 셀카를 보낼 만큼 애교 많은 남편의 센스가 느껴지는 부분이다.



사진 = 김소현, 박형식, 박신혜, 정경호, 한혜진 인스타그램, 박보검 트위터, 샛별당, 덤앤더머


강효진 기자 bestest@news-ade.com

ETC 안경이 있고 없고의 차이 패션 아이템으로 유용하게 쓰이는 안경.안경을 썼느냐 아니냐에 따라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기 때문!그래서 준비했다.연예인들의 안경 착용 비교샷!▷ 태연평소 깜찍한 이미지로 팬들 사이에서는 꼬꼬마 리더라고 불리는 태연!안경을 쓴 모습과 안경을 안 쓴 모습 모두가 귀엽지만안경 썼을 때는 앞머리까지 살짝 올려묶어 깜찍함은 더욱 배가 됐다.다른 날의 안경 셀카도 마찬가지.살짝 흔들린 사진이지만 안경 위로 치켜뜬 눈이 장난기 가득해 깜찍함 또한 가득하다.▷ 이하이동글동글한 눈과 얼굴 전체에 가득한 볼살이 매력적인 이하이.복고 느낌의 네모 안경을 써서 깜찍함은 한층 더해졌다.특히 손가락을 양 볼 옆에 대고 있는 포즈가 장난기 가득한데안경을 쓰거나 쓰지 않거나 마찬가지로 동그란 눈은 매력적이다.▷ 지숙동그란 안경을 쓴 모습과 쓰지 않은 모습이 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지숙.전체적인 스타일 때문이기도 하지만 안경을 쓴 모습은 지적인 이미지가 강한 반면 쓰지 않은 모습은 단정함이 강하다.▷ 예인SNS에 안경 썼을 때와 안경을 쓰지 않은 모습을 함께 업로드한 예인.같은 포즈에 비슷한 각도의 사진이지만 안경 썼을 때 훨씬 더 지적인 이미지가 강하다.하지만 초근접 셀카에서는 깜찍함도 가득!볼을 빵빵하게 부풀려 입술을 내민 모습이 애교 넘친다.▷ 이세영앞의 예인과 마찬가지로 안경을 썼을 때 지적인 이미지를 강하게 보여주는 이세영!앞머리의 유, 무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안경을 썼을 때돠 쓰지 않았을 떄 서로 전혀 다른 이미지를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사진 = 태연, 이하이, 지숙, 러블리즈, 이세영 인스타그램최지연 기자 cjy88@news-ade.com
ETC 보고 난 후 딩크를 결심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영화 자, 이 포스터를 보자. 두 여성과 아이가 있다. 한 여성은 아이에게 수유를 하고 있고 다른 여성은 이를 바라보고 있다. 정말 '툴리'는 두 여성의 우정을 담은 잔잔~한 휴먼 드라마일까?! 지난 13일 언론시사회를 통해 영화를 보고 온 뉴스에이드가 보기 전, 본 후의 비포 & 애프터를 비교해봤다. # 스토리예고편만 보고는 생각했다. 음! 이 영화는 분명히 마를로(샤를리즈 테론)와 툴리(맥켄지 데이비스)의 우정을 담은 영화겠구나! 그리고 그 예상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툴리와의 만남으로 마를로가 변해가는 것은 맞지만, 마를로에게 훨씬 집중하는 영화다. 조금 특별한 아들, 똘똘한 딸, 그리고 갓 낳은 셋째까지 세 아이 육아에 완전히 지쳐버린 마를로의 인생에서 무엇이 가장 중요한지, 어떤 것이 가장 필요했는지를 느끼게 된다. # 샤를리즈 테론예고편에서부터 느껴졌다. 샤를리즈 테론, 정말 현실적인 육아의 모습을 보여주겠구나! 보고 난 후 느꼈다. (초현실주의의 초현실이 아니라 '현실적'이라고 표현하기 부족할 정도임을 강조하기 위한 '초'다. '초월적으로 현실적인'...)샤를리즈 테론, 진짜 액팅갓이다! '매드맥스'의 퓨리오사도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의 남겼지만 '툴리'의 마를로도 이에 못지 않다고 자부한다. 출산 후 불어난 몸, 푸석해진 얼굴, 매일 같은 가운을 입고 다니는 옷차림 등 외적인 디테일은 물론이고! 진이 빠진 표정으로 아이들의 식사를 챙기고, 보채는 아이 때문에 결국 폭발하고 마는 모습까지 현실보다 더 현실적인 엄마의 모습을 보여준다. # 반전보기 전에는 당연히! 너무나 당연하게도 잔잔한 휴먼드라마일 줄 알았다. 서로 삶에 도움을 주고 서로에게 배우며 행복하게 끝! ...일 줄 알았는데... 반전이 숨어 있었다! 물론 뜬금없는 반전은 아니다. 왜 이 영화의 제목 '툴리'인지, 영화 중반에 마를로가 왜 그런 행동들을 했는지 한 번에 설명하는 아주 중요한 장치다. 영화 후반에는 화장실 가지 말 것! 이 부분을 놓치면 '툴리'에 대한 의문만 안은 채 극장을 나오게 될 것이다. # 총평 예고편만 보고 '툴리'를 오해했다. 예상보다 훨씬 공감할만하고, 느낄 수 있는 것이 많은 영화다. 출산과 육아를 경험해 본 여성이라면 마치 내가 마를로가 된 듯한 마음이 될 것이다. 출산과 육아에 대해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면 놀랄 수도 있겠다. 힘들다는 건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이 정도로?!'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딩크(자녀를 두지 않는 부부)로 살겠다고 다짐하게 될지도...?(물론 '툴리'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육아의 고통'은 아니다.) 출산 계획이 있는 사람이라면 꼭 한 번 봤으면 좋겠다. 특히 남성관객에게 추천한다. 육아와 출산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영상으로 '툴리' 리뷰를 보고 싶다면 클릭! ↓↓↓↓↓↓↓↓↓↓↓↓↓↓↓↓↓↓↓↓↓↓↓사진 = 뉴스에이드 영상 캡처, 영화 '툴리',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스틸 안이슬 기자 drunken07@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