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임파서블'에 항상 나온다는 6가지

기사입력 2018-07-11 11:46:53
  • 페이스북
  • 트위터
석재현 기자



에단 호크가 돌아왔다!



오는 25일 개봉을 앞둔 톰 크루즈의 주연 액션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1996년 1편을 시작으로 어느덧 6번째 작품을 맞이했다.



공개될 때마다 '미션 임파서블' 전매특허인 극한 액션과 시리즈를 거듭할수록 진화하는 연출력으로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 왔다.



그중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마다 항상 나온다는 요소가 있다고 해서 모아봤다.



# 도화선 오프닝 시퀀스 & 테마 음악



'미션 임파서블'의 상징인 이 것!



"딴 딴 딴 딴 딴!" 하는 음악과 함께 영화의 시작을 알리는 도화선 오프닝 시퀀스!


영화보다 먼저 방영된 동명의 TV 시리즈 오프닝을 그대로 가져온 것으로, '007' 시리즈와 함께 오프닝 시퀀스가 유명하다.



시리즈마다 등장 순서와 연출 방식은 조금씩 달랐다. 1편에선 영화의 주요 장면을 이어 붙여 빠르게 재생했다면, 2편은 미국 유명 밴드 림프 비즈킷이 오프닝 곡을 변형 연주했다.


이후 '고스트 프로토콜'부터 1편의 연출 방식을 기반 삼아 한 층 더 세련되게 표현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 참여한 이매진 드래곤스!



이번에는 이매진 드래곤스가 '폴아웃' 음악 작업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관객들은 벌써부터 이매진 드래곤스 버전 오프닝을 기대하고 있다.



# "이 메시지는 5초 후에 자동으로 폭발한다"



항상 초반부에 IMF는 주인공 톰 크루즈에게 반드시 수행해야 할 임무를 전달한다.


시리즈마다 임무는 다르지만, 공통점이 하나 있다. 전달 완료하면 "이 메시지는 5초 후에 자동으로 폭발한다"는 멘트와 함께 폭발한다.



이 또한 시리즈별로 다양한 방식으로 소거되는데, '고스트 프로토콜' 버전이 관객들을 빵! 터뜨렸다.


공중전화로 메시지를 전달받은 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자, 톰 크루즈가 직접 공중전화기를 부숴버렸기 때문이다.



# 오직 톰 크루즈만 소화하는 스턴트



톰 크루즈가 직접 해내는 극한 스턴트 연기는 없으면 이제 섭섭할 정도로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주요 관전포인트다.


1편부터 '로그네이션'까지 그가 보여준 것만 하더라도 스케일이 어마어마하다.



거대한 수족관을 직접 폭파하고(1편)



와이어 하나에 의존한 채 600m 높이 암벽을 등반하는가 하면(2편)



중국 56층 고층 빌딩을 대역 없이 직접 점프하고(3편)



세계에서 가장 높은 빌딩인 부르즈 칼리파 유리 외벽을 타고 올라가고(4편)



심지어 비행기에 직접 매달려 하늘까지 날았다(5편)



이제는 헬기에서 뛰어내린다고. (6편)



'폴아웃'에선 헬기를 조종하는 데 모자라 고공 액션까지 소화했다. 이쯤되면 톰 크루즈의 신변이 진심 걱정된다.



# 전매특허 와이어 액션



'미션 임파서블'도 안 본 사람들도 다 안다는 이 것!



1편에서 CIA 컴퓨터를 해킹하기 위해 와이어에 매달려 공중에서 내려오는 장면은 '미션 임파서블'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다 안다.


이를 시작으로 꾸준히 와이어 액션이 등장했다!



제레미 레너도 와이어 액션을 했다



항상 톰 크루즈가 보여주는 게 지겨웠는지, '고스트 프로토콜'에선 그를 대신해 제레미 레너가 팬 위로 떨어지는 와이어 액션을 선보였다.



# 변장의 필수, 마스크



첩보 요원이라면 반드시 거쳐야 할 변장! 이 요소도 꾸준히 쓰여 반전의 재미를 관객들에게 선사했다.


시리즈에 따라 마스크 변장 횟수가 조금 달랐다. 그중 '페이스 오프'를 연출한 오우삼이 메가폰을 잡은 '미션 임파서블 2'는 가장 많이 마스크를 사용한 작품이다.



악당도 마스크를 썼다고(...)



톰 크루즈 이외 다른 인물들도 활용했다 '고스트 프로토콜'에서 악당을 연기한 미카엘 니크비스트가 마스크를 사용해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 위기를 맞이하는 IMF & 악당의 최후



톰 크루즈가 속한 IMF은 하루라도 조용할 날이 없을 만큼, 파란만장하다.


첫 편의 흑막은 배신한 조직원, 2편도 전 조직원의 소행, 3편에서도 배신자가 때문에 고생했다.



조직원의 배신에 모자라 해체까지 겪는 IMF



'고스트 프로토콜'에서 조용히 넘어가나 싶더니, 다음 편인 '로그네이션'에서는 시작부터 조직이 해체해 일원들이 뿔뿔이 흩어지는 최악의 사태도 겪었다.


IMF를 위협한 악당들은 하나같이 죽음으로 최후를 맞이한다. 1편 악당은 헬기 폭파로, 이어 2편에선 총상, 3편 악당은 뺑소니로 사망한다. 4편 악당 또한 높은 곳에서 추락사 당한다.


(유일하게 5편만 악당을 생포된 채 마무리된다) 



사진 =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포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 '미션 임파서블' 스틸 컷, '미션 임파서블2', '미션 임파서블3' 스틸 컷, 골든글로브, 이매진 드래곤스 인스타그램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

ETC 가을에 불현듯 나타난 한강 남친 지난 9월의 어느 날JBJ95과 촬영이 있던 그 어느 날날이 하도 좋고 좋고 좋아서한강으로 떠나봤다.왜 한강이냐하면...!..뉴스에이드 사무실하고 한강이 조금 가까운 편이라...헷...그렇게 찾은 한강.가을 냄새 짙어진 한강에서 길가에 핀 꽃을 보며 쉬 지나치지 못하던 한 남자가 있었으니.... 바로 가을 남자 켄타.어디서 타는 냄새 안 나요.지금 켄타의 눈빛이 타고 있잖아요.꽃에 조심스레 가까이 가져다 대보는 코 끝.가을이 벌써 켄타의 코앞까지 성큼 다가와 있다.여러분도 한 호흡 해보시겠습니까.자! 오늘은 켄타 내면에 그득그득 차 있는 가을미를 끄집어 내 볼 예정!처음엔 쑥스러울 수 있다.하지만 모든 일은 처음이 어려운 법!하다보면 분명 욕심이 나고 말 것이다. 이보시라.  유혹의 손짓. 켄타의 유혹에 못 이기는 척 용기내어 가까이 다가보는데..왜인지 켄타의 표정이 조금 어두워진 것 같아 여기서 멈추기로.아마 켄타하고 손 잡고 한강을 걷는다면 이런 느낌일 것이다.내가 못 가게 붙잡는 느낌.켄타하고 다 놀았으니 이제 벤치에서 맘 놓고 쉬고 있던 상균에게 다가가 본다.경계하는 눈빛이다.오늘 날씨 어떤가요 상균 씨.정말 장관이네요. 절경이고요. 신이 주신 선물이네요. 라고 말하는 듯하다.아니지 아니지.상균의 얼굴이 장관이고 절경이고 신이 주신 선물.사진 찍자고 일으켜 세워놨더니 농구대에 매달려 있는 새침한 사람.자세 좀 잡으라고 하면 몸을 홱 돌려 이렇게 시크한 포즈를 금세 보여주는 사람.이것이 프로의 바이브.햇빛을 가리려고 가느다란 손가락 쫙쫙 펴서 드니 셔츠에 있는 2668437-96884. 숫자가 잘 보인다.켄타에 이어 또 한 번.가지 말라고 손을 잡아본다.이렇게 가을미와 남친미를 버무린 사진 촬영을 끝내고 치킨을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치킨 먹는 모습을 많이 찍지 않아서 기분만 느끼시라고 2장 엄선해봤다. 뉴스에이드!JBJ 95와 한강 데이트(갑자기 데이트로 둔갑 ㅋㅋ)만 한 게 아니었다.JBJ 95 탈탈 터는 영상 촬영도 했다. 예를 들면 이것.다시 하는 팀워크테스트..JBJ 시절 했던 팀워크테스트를 6개월 후 다시 해봤다.문제 내는 사람 더 당황하게 만드는 두 사람의 '우린 아무 것도 몰라요' 눈빛.손을 들었지만 답을 말하지 못하는 자.답 모른다고 삐치지 말기. 토라지지 말기.귀여워도 안 봐줌.기억력 테스트 같은 팀워크 테스트를 마치고 켄타, 상균의 잡기(?) 개발 시간도 가졌다.놀라는 척 해도 소용 없음.그렇게 물병 보면서 예쁘게 웃어도 안 봐줌.어찌됐든 대결인 만큼 승자와 패자가 있었다. 켄타가 주는 패자 힌트. '상균이 바아보오'그렇다. 김상균 벌칙 당첨!!!JBJ 95를 탈탈 털어낸 뉴스에이드 영상이 궁금하다면?클릭!사진 = 최지연 기자 임영진 기자 plokm02@news-ade.com
ETC 더 추워지기 전에 입어야 할 아이템 일교차가 심한 요즘,아침마다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하게 되는데가을이면 꼭 한번쯤 입고 넘어가야 하는청재킷 스타일링을 해보면 어떨까.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여러 가지 스타일링을 시도할 수 있어 좋은 청재킷 패션!아래의 사례들로 센스있는 스타일링 알아보자.▷ 윤아패턴이나 무늬가 없는 그레이 티셔츠에 청재킷을 더해 편안한 스타일을 완성했다.상, 하의에 맞춰 재킷 역시 보디라인에 핏 되는 사이즈가 아닌 조금 오버핏으로 매치한 것이 포인트다.▷ 유겸청재킷과 청바지로 '청청패션'을 완성했다.자칫 촌스러워 보이기 쉬운 스타일이지만 상의와 구두를 블랙으로 함께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로 재탄생 시켰다.▷ 사무엘티셔츠와 체크셔츠를 함께 레이어드해 발랄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여러 가지 아이템을 함께 매치했기 때문에 요즘 같은 간절기에도 감기 걸릴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이기도 하다.▷ 제시카화이트 원피스에 청재킷을 함께 매치했다.셔츠 형식의 원피스에 재킷을 함께 매치한 것이기 때문에 깔끔한 느낌이 나는 반면원피스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발랄한 느낌도 함께 느껴진다.다른 날의 청재킷 패션이다.앞의 사진과는 다르게 상, 하의와 모자까지 모두 블랙으로 맞춘 올 블랙 스타일에 청재킷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스포티 하면서도 시크한 느낌의 스타일링이다.▷ 홍진영허벅지께가지 내려오는 청재킷에 미니 청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 깜찍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상의와 구두를 제외하고는 모두 블루 계열의 아이템을 매치해 깔맞춤까지 맞춘 센스있는 스타일이다.▷ 유라색이 조금 빠진 듯 연한 오버핏 청재킷을 매치했다.소매까지 완전히 루즈한 핏의 청재킷이 편안함을 업그레이드 시켰다.사진 = 윤아, 유겸, 사무엘, 제시카, 홍진영, 유라 인스타그램최지연 기자 cjy88@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