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숙 드라마에 항상 나온다는 이것

기사입력 2018-07-12 10:50:20
  • 페이스북
  • 트위터
석재현 기자



웬만한 스타들 부럽지 않은 인지도와 흥행 파워를 가지고 있는 김은숙 작가! 그래서 집필한 드라마마다 최고 시청률은 기본이며, 출연 배우들이 단번에 슈퍼스타로 등극하기까지 한다.



김은숙표 드라마에 항상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게 하나 있었으니, 멋진 남자 주인공들의 매력이 한껏 드러나는 하이라이트 신!


초반부터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주고자, 해당 장면들이 대부분 2회에 등장한다는 또 다른 공통점도 있다.



남주들의 출구없는 매력이 돋보이는 하이라이트 장면들을 모아봤다.



# 시크릿 가든


'거품 키스', '이탈리아 장인' 등 각종 신드롬을 만들며 8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사랑받는 '시크릿 가든'! 김주원(현빈)-길라임(하지원) 커플이 남긴 심쿵 장면들은 지금도 많은 연인들이 따라하고 있을 정도다.


그중 시청자들을 가장 먼저 설레게 했던 장면은 바로 이것!



현빈 "저한테는 이 사람이 김태희고 전도연입니다"



PD의 무리한 요구에 지친 길라임 앞에, 인파를 헤치고 구세주처럼 위풍당당 등장한 김주원!


"저한테는 이 사람이 김태희고 전도연입니다. 제가 길라임 씨의 열렬한 팬이거든요"라는 명대사를 남기며 여심을 녹였다.



# 상속자들


상위 1% 고등학생 라이프를 담아낸 '상속자들'은 박신혜, 이민호, 김우빈 등 잘 나가는 한류스타들이 총출동해 한국을 넘어 아시아 전역에서도 주목받았던 작품이다.


차은상(박신혜)과 함께 영화를 보던 김탄(이민호)이 갑자기 던진 한 마디가 해외 시청자들까지 꼼짝 못 하게 만들었는데



"혹시, 나 너 좋아하냐?"



이 박력 넘치는 고백은 '상속자들' 팬들이 잊을 수 없는 명장면 중 하나로 꼽고 있다.



# 태양의 후예


유시진(송중기)-강연모(송혜교) 커플을 실제 부부로 이어준 '태양의 후예'에서도 심쿵하는 하이라이트 신을 만나볼 수 있다.


서울에서 마주쳤던 두 사람이 우르크 공항에서 재회하는 2회 마지막 신이 그 중 하나다.



의료 봉사자들을 데려가기 위해 우르크 공항에 직접 마중 나온 유시진 대위! 부대원들과 함께 활주로를 걸어오는 모습이 비단 런웨이 모델을 연상케 해 멋짐 그 자체였다.



그와중에 떨어진 스카프를 주워 강모연에게 말없이 건네는 유 대위의 행동에 여성 시청자들이 반했다는 후문이다.



# 도깨비


시청자들을 '도깨비앓이' 하게 만든 tvN '도깨비'! 장면 하나하나가 남자 주인공 공유와 이동욱을 빛내준 것으로도 유명하다.


'도깨비'를 본 시청자들 대다수가 가장 먼저 떠올리는 장면이 있었으니, 바로 2회 마지막을 장식했던 두 배우의 등장 신!



괴한에게 납치된 지은탁(김고은)을 구하기 위해 저멀리 안갯속에서 검정색 롱코트를 걸친 채 등장한 흑기사 김신(공유)과 저승사자(이동욱)!



 머리 끝부터 발 끝까지 멋짐으로 한가득 채운 두 사람 때문에 숨이 멎을 뻔한 팬들이 많았다.



# 미스터 션샤인


지난 7일부터 방영한 초대형 블록버스터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도 김은숙 작가는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하이라이트 신을 선보였다. 일명, '입가림 엔딩'!



거사 당일 밤, 같은 타깃인 미국인에게 접근했다가 우연히 만난 유진 초이(이병헌)와 고애신(김태리).


이후, 미국인 암살 사건을 조사과정에서 수사관과 참고인 자격으로 재회한 두 사람은 각자 손으로 서로의 하관을 가리며 2회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들의 눈빛에서 오가는 긴장감과 묘한 설렘은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였다.



사진 = SBS, KBS, tvN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

ETC 데뷔 전 수학 과외 선생님이었다는 배우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로 찾아온 이제훈. 평범하게 살고 싶은데, 범상치 않은 능력(?)으로 인천공항 직원들 사이에서 주목받는 여객서비스팀 신입사원 이수연으로 열연 중이다.베일에 싸인 이수연의 정체만큼 이제훈에 궁금한 이들이 많을텐데! 그래서 준비한 TMI(Too Much Information). 여러 매체에 통해 드러난 이제훈의 인터뷰 및 소속사에서 알려준 소소한 정보들을 모아 모아 작성해봤다.- 임금 제(帝), 공 훈(勳) 자를 쓴다. '임금이 되어 공을 세워라'는 뜻으로 아버지가 지어주셨다.- 대표적인 동안 배우 중 한 명이다. 1984년생으로 올해 35살.- 출생지는 서울 종로구 효자동. 하지만 6살 때 의정부로 이사해 줄곧 의정부에서 살았다.- 한때 공학도(생명공학과)였다. 그리고 수학을 가르치는 과외 선생님으로 활동한 적이 있다.  - 그러나 배우가 되고자 25살에 한예종에 재입학했다.- 팬들이 부르는 이제훈의 별칭은 '할배'. 매사 진지한 성격 때문에 붙게 됐다.- 하늘색 후드 라이언과 닮은 과거 사진 때문에 ‘후니언’이라는 애칭이 추가됐다.- 2009년 출연한 독립영화 '약탈자들'을 계기로 현 소속사와 만나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같은 소속사 선배 조진웅과 함께 한 작품이 많다. '고지전', '파파로티', '분노의 윤리학', '시그널'이 있다.- 친한 연예인으로 박정민, 한예리, 변요한, 권율 등이 있다.- 박정민은 '파수꾼'에서 만나 인연을 맺었고, 한예리, 변요한, 권율은 같은 회사 식구. 특히, 한예리는 84년생 동갑내기다.- 하루종일 걸어다니며 여행하는 타입(Feat. 권율).- 스트레스를 받으면 걷기로 해소한다.- '건축학개론'은 오디션을 거치지 않고 캐스팅된 첫 작품이다.  - '건축학개론' 택시 신 촬영 중, 감정에 너무 몰입해 차문을 발로 걷어차 찌그러뜨린 것이 이제훈 인생 최대 일탈.- 이제훈이 꼽은 터닝포인트 작품은 '박열'. 일본 도쿄에서 독립 운동을 펼쳤던 열사 박열을 연기해 주목받았다.- 부끄럽거나 쑥스러울 때, 두 손으로 양 볼을 감싸거나 귀를 잡는 습관이 있다.- 하루에 반드시 해야 하는 일로 커피 마시기가 있다.- 인터넷이나 실제 사인 멘트 등 글을 남길 때마다 끝에 '~*'를 붙이는 습관이 있다.- 누나 한 명이 있고, 지난해 조카가 태어나 삼촌이 됐다. 이제훈은 "꽃님아(조카 태명) 삼촌이 돈 많이 벌어서 맛있는 거 많이 사줄게"라고 간식을 담당(?)하겠다고 선언했다.- 야구팀 KIA 타이거즈를 좋아한다. 해태 타이거즈의 전성기 시절을 목격하고 팬이 됐다고 직접 밝힌 사실.- 브라운아이드소울 멤버 전원에게 선택받아 정규 4집 타이틀곡 'Home' 뮤직비디오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아날로그 감성의 소유자. 스트리밍 이외에 종종 턴테이블이나 CD 플레이어로 음악을 듣는다. 그래서 LP나 CD를 사서 모으는 취미가 있다.- 가장 좋아하는 음악 장르는 힙합.- 2012년에 선물 받아 지금까지 입고 다니는 솜 빠진 롱패딩이 있다.- 자연 풍경을 담는 걸 좋아한다. 지난 6월에 개설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종종 게재하고 있다.- 다만, 셀카에는 소질이 없다(..). 잘 나온 사진은 주변 사람의 도움을 받아 나온 작품.- 휴대폰 기종은 아이폰 7 레드.- 요즘 이제훈을 가장 쉽게 만날 수 있는 곳은 인천공항. '여우각시별' 주요 촬영지가 인천공항이기 때문.사진 = 뉴스에이드DB, SBS, 삼화네트윅스,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제훈 인스타그램, 이제훈 페이스북, '건축학개론', '박열' 스틸 컷,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
ETC 더 추워지기 전에 입어야 할 아이템 일교차가 심한 요즘,아침마다 어떤 옷을 입을지 고민하게 되는데가을이면 꼭 한번쯤 입고 넘어가야 하는청재킷 스타일링을 해보면 어떨까.함께 매치하는 아이템에 따라 여러 가지 스타일링을 시도할 수 있어 좋은 청재킷 패션!아래의 사례들로 센스있는 스타일링 알아보자.▷ 윤아패턴이나 무늬가 없는 그레이 티셔츠에 청재킷을 더해 편안한 스타일을 완성했다.상, 하의에 맞춰 재킷 역시 보디라인에 핏 되는 사이즈가 아닌 조금 오버핏으로 매치한 것이 포인트다.▷ 유겸청재킷과 청바지로 '청청패션'을 완성했다.자칫 촌스러워 보이기 쉬운 스타일이지만 상의와 구두를 블랙으로 함께 매치해 세련된 스타일로 재탄생 시켰다.▷ 사무엘티셔츠와 체크셔츠를 함께 레이어드해 발랄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여러 가지 아이템을 함께 매치했기 때문에 요즘 같은 간절기에도 감기 걸릴 걱정 없이 입을 수 있는 스타일이기도 하다.▷ 제시카화이트 원피스에 청재킷을 함께 매치했다.셔츠 형식의 원피스에 재킷을 함께 매치한 것이기 때문에 깔끔한 느낌이 나는 반면원피스의 길이가 짧기 때문에 발랄한 느낌도 함께 느껴진다.다른 날의 청재킷 패션이다.앞의 사진과는 다르게 상, 하의와 모자까지 모두 블랙으로 맞춘 올 블랙 스타일에 청재킷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스포티 하면서도 시크한 느낌의 스타일링이다.▷ 홍진영허벅지께가지 내려오는 청재킷에 미니 청 스커트를 함께 매치해 깜찍한 청재킷 패션을 완성했다.상의와 구두를 제외하고는 모두 블루 계열의 아이템을 매치해 깔맞춤까지 맞춘 센스있는 스타일이다.▷ 유라색이 조금 빠진 듯 연한 오버핏 청재킷을 매치했다.소매까지 완전히 루즈한 핏의 청재킷이 편안함을 업그레이드 시켰다.사진 = 윤아, 유겸, 사무엘, 제시카, 홍진영, 유라 인스타그램최지연 기자 cjy88@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