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이동욱, 차원이 달랐던 품격 업 슈트룩 5

기사입력 2018-09-12 14:55:56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소희 뉴스에이드 기자



데일리룩 코디도 쉽지 않은 환절기다. 각종 청첩장과 초대장이 쏟아지면서 모임에 입고 나갈 옷까지 고민해야만 하는 시즌이다. 스타일링에 어려움을 겪는 남자라면, 선선한 가을바람이 불수록 한숨도 늘어갈 터. 



그럴 땐 슈트 장인을 참고해보자. 지난 11일 종영한 JTBC ‘라이프’에서 이동욱이 이맘때 활용하기 좋은 댄디룩들을 대거 선보였더랬다.

드라마가 끝나고도 눈앞을 아른거리는, 품격 있는 슈트 자태들을 모았다.



#1 슈트


이동욱의 고품격 슈트 핏은 이미 지난 7월 ‘라이프’ 제작발표회에서부터 예고됐다.



심플하면서도 세련된 차콜 그레이 슈트를 선보였다. 노멀한 블랙 티셔츠와 믹스매치해 캐주얼한 느낌을 살렸다. 헤어스타일 역시 포마드가 아닌, 컬을 살린 내추럴한 스타일을 연출해 격식은 갖추면서도 꾸안꾸(꾸민 듯 안 꾸민 듯) 매력이 돋보이는 룩을 완성했다. 



‘라이프’에서 이동욱은 캐주얼부터 포멀까지 다채로운 슈트 룩을 소화했다. 


홑겹 재킷과 팬츠 셋업 슈트는 부드러운 터치감과 아웃 포켓 디자인으로 캐주얼한 느낌을 물씬 풍겼다. 티셔츠와 매치하면 데일리룩, 데이트룩으로도 손색없을 듯.


반면, 은은한 광택이 돋보인 네이비 슈트는 자가드 조직이 F/W 감성을 고조시켰다. 은은한 체크 패턴이 무게감을 덜어줬다. 여기에 포인티드 셔츠를 매치해 한층 고급스럽게 마무리!



#2 셔츠


재킷 없이 슬랙스로 가벼운 댄디룩을 연출하고 싶다면, 이동욱의 셔츠를 주목해보자.



이동욱은 봄부터 가을까지 활용하기 좋은 린넨 셔츠를 자주 선보였다. 이처럼 모던한 차이나 칼라 셔츠, 차분한 컬러의 베이직 셔츠만 갖춰둬도 데일리룩 고민이 한결 줄어든다.


모두 이탈리아 수입 린넨 100%로 만들어져 가볍고 쾌적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소매를 롤업해 한층 캐주얼하게도 연출할 수 있어 실용적이다.



마지막 회에서 청량미 뽐낸 스트라이프 셔츠도 계절과 상관없이 활용하기 좋다. 슈트 팬츠는 물론, 데님, 치노 팬츠 등 하의를 가리지 않고 매치할 수 있다. 겨울엔 니트와 레이어링하기에도 좋으니 스트라이프 셔츠야말로 필수템.


이동욱이 착용한 스트라이프 셔츠는 패턴뿐만 아니라 원단도 남다르다. 코튼 계 캐시미어라 불릴 만큼 촉감, 내구성, 색상이 뛰어난 수피마 코튼으로 만들어졌다고!



#3 트렌치코트


F/W 시즌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트렌치코트.



코트 내 탈부착 가능한 패딩 베스트가 함께 구성돼 실용적인 아우터다. 레이어링 혹은 단독으로도 입을 수 있다. 캐주얼한 비즈니스룩에 제격.


자칫 나이 들어 보일 수 있는 느낌을 최소화하고 싶다면, 슈트 팬츠보다는 광택 없는 코튼 팬츠를 매치해보길. 부드러운 터치감과 편안한 착용감의 코튼 팬츠는 트렌치코트 룩을 좀 더 영하고 가볍게 만들어준다.




그래픽=계우주 기자

사진=뉴스에이드 DB, JTBC ‘라이프’ 캡처, 웰메이드 제공


Sponsored by. 웰메이드 


이소희 기자 leeohui@news-ade.com




ETC 자꾸 '관상'이 떠오른다는 영화 "'관상'과 자꾸 비교를 하게 되더라고요."무슨 영화길래 '관상'과 비교를 하게 된다는 걸까?'관상' 제작사가 내놓은 역학 3부작 중 마지막인 '명당' 되시겠다.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명당을 둘러싼 흥선대원군(지성)과 장동 김씨 가문의 대결을 다룬 작품.아무래도 '관상'처럼 역학을 소재로 하고 있으니 많이 닮은 모양인데. "우리가 이미 '관상'에서 봐 온 것들을 한 번 더 본 느낌이랄까." (안이슬 기자)"'관상'보다는 약하더라고요." (김경주 기자)'관상'보단 약하다는 '명당'. 언론시사회를 통해 '명당'을 미리 본 뉴스에이드 기자들의 냉철한 평가를 받았다. 이처럼 'To See or Not to See'에서 '명당'에 대한 촌철살인 평가를 풀어놓은 뉴스에이드 기자들!추석 연휴 당신의 영화 선택을 위해 'To See or Not to See'에서 공개된 '명당'의 장단점을 모두 모아봤다.# 명불허전 연기神조승우, 지성뿐만 아니라 김성균, 유재명, 백윤식까지 연기 잘한다는 배우들이 총출동한 '명당'.덕분에 연기에 구멍이 없다는 좋은 평을 받았다."연기에 구멍이 없어요. 특히 백윤식 배우의 연기는 명불허전이더라고요." (안이슬 기자)"흥선대원군의 변화무쌍함을 지성 배우가 잘 표현한 것 같아요." (김경주 기자)(참 잘했어요~)# 흥미롭긴 하더라, 그렇지만...배우들의 연기만큼이나 뉴스에이드 기자들이 흥미롭게 본 것이 있었으니, 바로 명당이라는 독특한 소재!땅으로 운명을 바꾼다는 스토리가 흥미로웠다는 만장일치 평이 나왔다.그러나! 분명 아쉬운 점도 있었다. 여기서 또다시 소환되는 '관상'. "이미 '관상'을 봐서 그런지 스토리가 어떻게 흘러갈지 예상이 되더라고요." (안이슬 기자)# 그래서 재밌었어?그래서, 이 영화 재미가 있다는 거야 없다는 거야?"저는 살짝 지루했어요." (김경주 기자)"애매했습니다. 그래도 '관상'을 떼고 보자면 중 이상의 재미?" (안이슬 기자)끝까지 아쉬움을 남긴 '명당'. 마지막으로 관객분들에게 '명당', 추천할까 말까?자세한 평가는 아래 영상에서 확인!!!(↓↓↓↓↓↓↓↓↓↓↓)사진 = '명당' 포스터, '명당' 스틸컷, 뉴스에이드 영상 캡처김경주 기자 lovelyrudwn@news-ade.com
ETC 살찌고 싶다는 연예인 4 사계절 포기할 수 없는 다.이.어.트.그런데 여기, 오히려 살을 찌우고 싶다는 연예인들이 있다. 살을 더 찌우기 위해 노력한다고 하니 그저 부러울 따름!어떤 스타들이 마른 몸매 때문에 고민인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1 프리스틴 나영 프리스틴 나영이 첫 번째 주인공이다.나영은 최근 방송에서 몸무게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저는 더 찌려고 노력 중이에요. 건강한 게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나영은 171cm의 큰 키에 40kg대 후반의 호리호리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평소 웨이트 트레이닝과 필라테스를 꾸준히 하고 있다는데. 다이어트 때문만이 아니라 체력을 키우고 건강을 관리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2 산다라박 산다라박도 연예계 마른 몸매 소유자로 유명한 스타다. 39kg이란 몸무게가 공개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산다라박은 최근 방송에서 나름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는데. “초딩 입맛이라 살찌는 것만 좋아하는데 많이는 못 먹는다. 살이 안 찌는 체질이기도 하다.”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에서)과거 2NE1 활동 당시, 씨엘과 박봄은 산다라박 덕분에 다이어트를 더욱 열심히 해야 했다고 하니. 다이어터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을 만하다.반면, 산다라박은 볼륨감 있는 몸매를 갖기 위해 오히려 살을 찌우는 운동을 했다고 한다. #3 제시 글래머러스한 몸매의 소유자, 제시도 살이 안 쪄서 고민이라고 한다. 과거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 제시의 냉장고에는 땅콩버터, 마가린 등 고칼로리, 고지방 음식들이 가득했다. 이어 제시는 “사람들이 말랐다고 하는 게 나로서는 좋지 않더라”고 말하며, 마른 몸매에 대한 콤플렉스를 드러내기도 했다. 정말이지, 살은 있어도 고민! 없어도 고민!#4 선미 마지막은 40kg 초반의 몸무게를 유지하고 있다는 선미다. 가녀린 몸매로 파워풀한 안무를 완벽하게 소화한다.‘가시나’로 활동했던 당시, 선미의 몸무게는 고작 43kg이었다. 48kg을 유지하다가 컴백을 준비하며 살이 쭉쭉 빠졌다고 한다. 그의 키가 166cm임을 생각한다면 마른 몸매가 아닐 수 없다.요즘도 선미의 SNS에는 “너무 말랐다”는 팬들의 걱정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선미는 “더 먹고, 더 운동할게요. 걱정하지 마세요!”라고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말라서 고민인 ‘빼빼족’ 스타들을 살펴봤다. 앙상한 몸매의 연예인들을 보니 걱정이 앞설 수도 있겠다. 그러나 파워풀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체력관리도 열심히 하고 있다고 하니 걱정은 넣어둬도 될 듯!사진=뉴스에이드 DB, 뉴스에이드 영상 캡처이소희 기자 leeohui@news-ade.com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