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라 하고픈 영화 속 패셔니스타 옷 잘 입는 사람들을 보면 부러울 때가 있다. 그래서 한 번쯤 따라 하고 싶은 마음도 드는데! 영화 속에서도 패션에 일가견 있는 캐릭터들이 있다. 참고할만한 패셔니스타들을 모아봤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 앤드리아유명 패션잡지 비서답게 앤드리아(앤 해서웨이)는 화려한 패션을 뽐낸다. 평소 입는 캐주얼 룩부터 오피스 룩, 그리고 파티용 드레스까지 여러모로 참고하기 좋다.# ‘쇼퍼홀릭’ - 레베카쇼핑 중독인 레베카(아일라 피셔)는 수많은 의상을 구매하는 만큼 패션 센스도 뛰어나다. 밝은 색상의 의류를 여러 겹으로 착용해 소화한다. 또한 관객들에게 쇼핑 노하우도 전수한다.# ‘블루 재스민’ - 재스민케이트 블란쳇이 맡은 재스민은 이혼과 파산으로 빈털터리지만 패션은 포기하지 못하는 인물이다. 그가 애지중지하는 재킷과 백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팩토리 걸’ - 에디 세즈윅앤디 워홀의 뮤즈 에디 세즈윅은 1960년대 패션 아이콘이다. 블랙 타이즈와 기하학적인 원피스, 퇴폐미를 풍기는 메이크업 등이 인상적이다. 이를 연기하는 시에나 밀러도 유명한 패셔니스타다.# ‘아토믹 블론드’ - 로레인냉전 시대 베를린에서 활약했던 스파이 로레인(샤를리즈 테론). 뛰어난 능력만큼 스타일 또한 돋보인다. 큰 키를 활용한 롱코트와 롱부츠, 화룡점정을 찍는 선글라스는 구매욕구를 불러 올지도!# ‘킹스맨’ 시리즈 - 에그시남성 관객들이 참고할 만한 패셔니스타가 있다. 바로 킹스맨 요원 에그시(태런 에저튼)다. 말끔한 정장부터 개성 강한 힙합 룩까지 모두 소화해낸다.# ‘라라랜드’ - 미아 & 세바스찬미아(엠마 스톤), 세바스찬(라이언 고슬링) 커플은 낭만적인 LA 분위기에 걸맞은 패션을 자랑한다. 특히, 미아의 사랑스러운 원색 원피스와 세바스찬의 정장-빈티지 믹스매치를 참고할 것! 석재현 기자 syrano@news-ade.com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1
7/19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