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친딸의 정석으로 불리는
신아영 아나운서가
재벌, 왕족 거절하고 만났다는 남편의 정체

출처: instagram@ayoungshinn
출처: tvN 예능 ‘현장 토크쇼 택시’
출처: 맥심 코리아

신아영은 프리랜서 아나운서이자 방송인으로 하버드 대학교 역사학과를 졸업한 넘사벽 학력을 가졌으며, 4개 국어를 유창하게 구사할 수 있다고 한다.

아버지 역시 서울대 경제학과에 행정고시 수석 출신으로 전 금융위원회 위원장을 지냈고, 어머니도 이화여대 영문과 출신이다.

이렇게 미모와 지성, 집안까지 완벽한 그녀는 169cm의 늘씬한 키에 글래머러스한 몸매까지 갖춰 2014년 ‘맥심’ 화보 표지를 장식하기도 했다.

출처: instagram@ayoungshinn
출처: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출처: SBS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강호동의 밥心’

이후 2015년 SBS ESPN 스포츠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로 전향한 신아영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수요미식회’, ‘모던 패밀리’, ‘별별체크’ 등의 프로그램에서 깔끔한 진행과 귀여운 허당미를 보여주며 인기를 얻었다.

예능인으로 자리잡은 그녀는 2018년 12월 결혼을 발표했다. 하버드 재학 시절 재벌 2세, 대형 로펌 관계자, 심지어 왕족까지 꾸준한 대시를 받았다는 이야기가 많았기에 남편의 정체는 많은 화제가 되었다.

남편은 2살 연하의 하버드 대학교 동문으로, 친한 남사친에서 애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버드 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뉴욕에서 금융, 투자업계에 종사하는 엘리트이며, 결혼후에 신아영 부부는 장거리 결혼 생활 중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출처: SBS 예능 ‘골 때리는 외박’
출처: SBS 예능 ‘골 때리는 외박’
출처: instagram@ayoungshinn

신아영은 결혼 4년 만에 임신 소식을 고백했다. 2022년 5월 방송에서 SBS ‘골 때리는그녀’들을 촬영하면서 마지막 두 경기는 임신을 한 채로 뛰었다고 뒤늦은 소회를 밝혔다.

‘골 때리는 그녀들’의 영향으로 아이 태명도 슈팅이라고 지었으며, 9월 14일 제왕절개로 건강하게 딸을 출산했다.

득녀 후 엄마가 된 신아영은 출산 1달 여만에 엠넷 ‘2022 마마 어워즈(MAMA AWARDS)’와 국방TV ‘행군기’를 기점으로 방송에 복귀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