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sangjinoh

오상진, 아버지와 ‘동상이몽’ 출연
모범생 될 수밖에 없던 이유 공개
엄격한 아버지 밑에서 바르게 자라

출처 : instagram@sangjinoh
출처 : instagram@thing_1022
출처 : 엑스포츠뉴스

‘동상이몽2’에서 오상진엄친아가 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밝혀져 화제다.

지난 24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엘리트 부부 오상진, 김소영이 오상진의 부모와 함께한 식사 자리가 공개됐다.

오상진의 어머니는 섬유예술 전공으로 이대 출신, 아버지도 H중공업 상무 출신이라 알려져 있다. 두 사람은 손녀딸을 위한 피아노 장난감을 선물하는 등 스윗함을 보이기도 했다.

이와 달리 오상진과는 무뚝뚝하면서 어색한 부자지간 모습을 보였고, 모니터를 확인한 오상진은 “반성한다”며 민망해했다.

아내 김소영은 오상진에 대해 “아버지 앞에서 실없는 말을 안 하려 해, 바른 모습만 보여주려는 면이 있다”고 언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출처 :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출처 :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출처 :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이에 오상진은 “아버지를 존경하지만 존경심 안에 반감이 있었다”면서 “반에서 1등하면 전교에선 몇 등이냐고 물어, 자상하지만 아들에게 욕심이 많으셨던 분, 지금도 그렇다”며 항상 칭찬과 채찍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오상진 부친은 오상진에 대해 “안 틀려도 되는 문제를 틀려와, 그래서 100점 맞은 적이 없다, 쉬운 걸 틀린 것”이라 털어놨고, 김소영은 답답한 마음에 칭찬보단 다그친 것이라 이해했다.

뒤이어 오상진 아버지의 단독 인터뷰가 그려졌다. 그는 “27세부터 사회생활, 지방대 나와 입사하니 학벌이 항상 핸디캡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당한 수모를 내 아들이 안 받았으면 했던 마음, 그래서 ‘조금만 더 잘하면’이란 욕심이 컸다”며 속마음을 전했고 이를 본 오상진은 울컥했다.

그러면서 “어디 내놔도 자랑스러운 아들, 점수로 따질 수 없는 존재만으로 귀한 고마운 아들 아들이 아빠보다 잘 된 것만큼 기쁜 일은 없어, 어디 가서도 자랑스러운 내 아들”이라며 담담하게 고백해 촬영장을 눈물바다로 만들었다.

출처 : 연세대학교
출처 : tvN ‘문제적 남자’
출처 : SBS

한편, MBC 아나운서 출신인 오상진은 연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과거 tvN ‘성적욕망’에서 당시 선생님이 ‘이 점수면 서울대 사회학과가 가능하다’고 했는데, 인문계에서 수학을 가장 많이 활용할 수 있는 게 경제학이라고 생각해 연세대 경영학과에 진학하게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오상진은 평소 공부가 즐거웠다고 밝혔는데, 학창 시절에는 전국 20등까지 해본 적 있으며 전교 1%를 벗어난 적이 없다 털어놔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는 공부 방법에 대한 질문에 “새벽 시간에 집중이 잘 되는 편이다. 새벽에 일어나서 문제집 풀고 단어장 암기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