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knuababoda96

진선규, ‘유퀴즈’ 출연
힘들었던 생활고 고백
아내 박보경과 이겨내

출처 : Instagram@knuababoda96
출처 : instagram@youquizontheblock

‘유퀴즈’에 배우 진선규가 출연해 화제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서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진선규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004년 극단 생활을 시작해 13년간 무명 생활을 한 진선규는 2017년 영화 ‘범죄도시’에서 인상적인 악역 연기로 스타덤에 올랐다.

진선규는 ‘범죄도시’ 출연 후로 달라진 점에 대해 “많은 분이 알아봐 주셨다. 물질적으로도 아내랑 가격 안 보고 살 수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후배들에게 뭔가 사줄 수 있을 때. 그런 큰 변화들이 있다. 예전엔 못 했다. 지금도 그렇게 유지할 수 있다는 게 너무 좋다”고 밝혀 훈훈함을 안겼다.

또 진선규는 아내인 배우 박보경도 언급했다. 박보경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작은 아씨들’에서 악역 고수임 역으로 열연,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 호평받은 바 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예술종합학교 선후배 사이였던 두 사람은 졸업하고 공연을 같이하면서 사랑을 키웠다고 한다.

진선규는 조용한 자신과 달리 자기 주관이 뚜렷하고 톡 쏘는 듯한 성격을 지닌 박보경에게 끌림을 느꼈고, 진선규의 고백으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당시를 회상하던 진선규는 극단 활동 당시 월급이 30만 원이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돈 없는 상태로 결혼해 카드도 다 끊기고 집에 쌀이 떨어지기도 했다. 가장으로서 이러면 안 되지 않나 싶더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아내 박보경은 “괜찮아. 친구한테 쌀 좀 달라고 해”라고 말했고, 이에 진선규는 연기를 더 열심히 할 수 있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보경은 “아무렇지 않은 일이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엄마가 주신 금목걸이가 생각났다. 그걸 팔아서 쌀을 사 왔다. 아무 일도 아니었다”고 의연하게 얘기해 놀라움을 안겼다.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실제로 과거 한 인터뷰에서 박보경은 진선규의 경제적 부분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그때 우리의 월급이 각각 30만 원에 불과했다. 둘의 연봉을 합쳐도 720만 원밖에 되지 않았을 때다. 결혼식을 올린 것 자체가 기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냥 진선규라는 분이 너무 좋은 사람이어서, 경제적인 부분은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 지금도 오빠가 집에서 다 양보하고 배려해 줘 싸움이 되지 않는다. 여러모로 결혼을 참 잘한 거 같다“고 밝혀 진선규의 선한 모습을 전했다.

출처 : 영화 ‘범죄도시’
출처 : tvN ‘작은 아씨들’

한편, 진선규는 ‘범죄도시’에서 위성락 역할을 맡아 열연, 실제 조선족이라는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탄탄한 연기력을 선보여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그는 영화 ‘극한직업’, ‘승리호’, ‘공조2’ 등 굵직한 작품에서 주연 배우로 활약하고 있으며, 현재 티빙 ‘몸값’ 공개를 앞두고 있다.

박보경 역시 오랜 기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하며 연기 내공을 쌓았다. 이후 영화 ‘순정만화’로 스크린에 데뷔했으며 외에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서 단역을 맡아 열연했다.

그러던 박보경은 최근 ‘작은 아씨들’에서 악역으로 연기 포텐을 터뜨리며 큰 화제를 몰고왔다. 그는 앞으로 더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펼칠 것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