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배우 한지민, 데뷔스토리
선생님 추천으로 연예계 데뷔
‘욘더’ 촬영 근황 공개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instagrma@roma.emo
출처: instagrma@roma.emo

배우 한지민이 상큼한 근황을 전했다.

지난 10월 27일 한지민의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장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그는 “오늘 딱 요만큼만..”이라며 다양한 과자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한지민은 촬영 현장에 마련된 간식 박스에서 간식을 고르고 있다. 간식을 고르고 있는 뒷모습이 신나 보인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다리 위해 고른 간식을 올려놓고 흐뭇해하고 있다. 특히 앞머리에 롤을 말고 있으면서도 상큼한 비주얼을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누리꾼들은 “언니 하균오빠가 그만 먹으라고 했잖아요” “언니 잘 먹는 모습 너무 보기 좋음” “누나 많이 먹고 튼튼해져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출처: instagrma@roma.emo
출처: instagrma@roma.emo

사진 속 장소는 드라마 ‘욘더‘의 촬영 현장으로 보인다. ‘욘더’는 세상을 떠난 아내로부터 메시지를 받은 남자가 아내를 만날 수 있는 미지의 공간 ‘욘더’에 초대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극 중 한지민은 신하균과 부부 사이다. 한지민은 시한부 판정을 받고 세상을 떠난 차이후 역을 맡았으며 신하균은 그 남편 재현 역이다.

앞서 한 매거진에서는 두 사람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한지민은 신하균이 자신에게 가장 많이 한 말이 ‘또 먹어? 그만 좀 먹어’라고 폭로했다. 신하균은 “그만 좀 먹으라는 말은 안 했는데..”라면서도 “아, 식성이 너무 좋아서 안 가리고 잘 먹는다. 보기 좋다”고 설명했다.

신하균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한지민은 “가까이에서 감정신을 찍어야 하는데 눈물을 흘리는 그런 신이었는데 또 과자를 먹었다. 선배님이 슬프게 바라보셨는데 컷하자마자 ‘너 과자 먹었지?’라고 하셨다”고 떠올렸다. 이에 신하균은 “그냥 과자도 아니고 검은색 깨가 하나 달려 있어서 많이 웃었다”고 받아쳤다.

출처: instagrma@roma.emo
출처: 엘르코리아
출처: instagrma@roma.emo

한지민은 2003년 SBS 드라마 ‘올인’으로 데뷔했다. 한지민은 어렸을 때부터 예쁜 얼굴로 유명했다. 한지민뿐 아니라 한지민의 온 가족이 잘생기고 예쁘다고 알려졌다. 특히 한지민에 따르면 어릴 때 친언니가 더 예쁘고 인기가 많았다. 한지민의 어머니 역시 외모가 출중해 이영애 어머니 역할로 모델 제의가 왔었다.

한지민은 중학교 체육 선생님의 추천으로 연예계 데뷔했다. 우연한 기회로 중학교 체육 선생님의 가족이 한지민의 첫 소속사 대표였다. 데뷔 초반에는 잡지모델, 광고모델로만 활동하다가 드라마 ‘올인’에서 송혜교의 아역으로 드라마에 처음 출연했다.

그는 데뷔 이후 드라마 ‘부활’ ‘위대한 유산’ ‘이산’ ‘아는 와이프’ ‘봄밤’, 영화 ‘미쓰백’ ”김복동’ ‘해피 뉴 이어’ 등에 주연으로 활약해왔으며 꾸준한 작품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