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지오다노

배우 김우빈
‘어깨 깡패’ 근황 공개
“머리 커서 모델 못해” 피드백 받아

출처 : 지오다노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배우 김우빈이 넓은 어깨를 자랑했다.

지난 10월 29일 김우빈은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우빈은 한 패션 브랜드 매장에서 여러 종류의 옷을 입어 보고 있다. 훤칠한 키와 뚜렷한 이목구비가 시선을 끈다.

누리꾼들은 “어깨 미쳤다” “모델 그 잡채” “당신의 미소가 내 하루를 감사하게 만듭니다” “살아주심에 감사합니다” “오빠 귀여워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김우빈은 모델 출신 배우다. 그는 지난 2008년 김서룡옴므쇼에서 모델로 데뷔했다. 모델 데뷔 이후 부산 프레타포르테 09 S/S 서은길, 서울패션위크 09 F/W 강동준, 김서룡, 이주영, 이영준, 박성철 등 잡지 맥심, W, 보그걸 등 탄탄한 경력을 쌓았다.

지금은 모델보다 배우로 알려져 있지만 그의 모델에 대한 열정은 엄청났다. 김우빈은 고등학교 2학년 때부터 본인이 가고 싶은 대학교에 수십 개의 문의 글을 올렸다. 심지어는 교수님께 쓴 손 편지까지 공개됐다.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김우빈이 쓴 편지에는 “워킹도 배우고 모델과 형님들 지도아래 포토 포즈도 배우고 연기 수업도 받으면서 정말 이게 내가 하고 싶은 일이고 보람 느낄 수 있는 직업이라고 확신이 섰다. 비록 얼굴도 못생기고 모델들이 갖고 있는 매력도 없지만 누구보다도 열정과 노력만큼은 자신 있다” 등의 내용이 담겼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출처: instagram@____kimwoobin

김우빈은 머리가 크다는 피드백을 받고 두개골 축소까지 고민했었다.

대학 시절 김우빈의 교수는 “김우빈이 얼굴이 붉으락푸르락하면서 상담을 요청했다. 그래서 무슨 일이냐고 하니까 병원을 소개해달라고 했다”라며 “‘디자이너 선생님이 너 머리 너무 커서 모델 할 수 없다’고 했다. 나한테 두개골 축소하는 병원을 알려달라고 했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한 바 있다.

그의 열정은 당시 트레이너였던 양치승 관장도 잘 알고 있다. 지금은 ‘어깨 깡패’로 불리는 김우빈이지만 모델을 지망했을 때까지만 해도 그의 몸은 전체적으로 슬림한 느낌이었다.

과거 양치승은 “농담 식으로 모델 출신이다 보니까 연필들이 돌아다닌다고 했다. 그 정도로 키가 크고 말랐다”고 김우빈에 대해 회상하면서 “어깨가 남자의 상징이다 보니 어깨와 등 운동을 많이 했다. 한 3년 가까이는 정말 이를 악물고 열심히 운동했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