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my_songjihyo

송지효, 지석진 유튜브 출연
민낯 공개하며 털털 매력 뽐내
지하철 타도 사람들 못 알아봐

출처 : instagram@my_songjihyo
출처 : youtube@지편한세상

배우 송지효가 쿨하게 쌩얼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8일에 공개된 지석진의 유튜브 채널 ‘지편한 세상’에서는 송지효가 쌩얼로 등장했다.

이날 지석진은 ‘데려다줄까’ 2편 콘텐츠를 준비했다. 그는 “드디어 이분이 오신다. ‘런닝맨’의 에이스“라며 배우 송지효를 소개했다.

지석진은 “지효가 피부과에 있다. 피부과에서 나온 지효를 집까지 데려다 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얘가 메이크업을 안 했을 텐데”라고 애정이 어린 걱정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곧이어 등장한 송지효에게 지석진은 “웰컴 드링크를 뭘 살까 고민하다가 드라이브 스루에 가봤나”라고 말했다. 이에 송지효는 “가봤다 한 번 가봤다”라고 답했다. 이어 송지효는 지나치게 친절한 지석진에게 적응하지 못하고 “원래대로 해라”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출처 : youtube@지편한세상

또 지석진은 “완전 쌩얼은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이에 송지효는 “런닝맨에서 몇 번을 했는데 처음이라고 하는 거냐”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송지효는 “초창기에 나 데리러 왔을 때 완전히 자다가 나왔다”라고 회상했다. 그리고는 송지효는 생기를 주겠다며 털털하게 립스틱을 바르는 모습도 보였다.

지석진은 “여기까지 어떻게 왔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송지효는 “지하철 타고 왔다. 지하철 타고 자주 다닌다”라며 “요즘 다들 휴대폰을 보고 있고 나도 휴대폰을 보고 있어서 다들 못 알아본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 송지효의 말에 지석진은 “이렇게 다니면 여배우라고 생각 못하겠다”며 “이런 여배우가 어디 있느냐”고 소리까지 치며 송지효의 털털한 매력을 칭찬했다.

출처 : SBS ‘런닝맨’

쌩얼을 공개한 게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송지효의 말처럼, 실제로 그는 SBS ‘런닝맨’을 통해 화장기 없는 민낯을 여러 번 공개한 바 있다.

특히 그는 해외 촬영을 하러 갈 땐 거의 쌩얼로 카메라 앞에 섰으며 기상 미션을 위해 아침 일찍 기상해야 할 때도 망설임 없이 자신의 민낯을 공개했다. 그럴 때마다 화제가 된 건 화장을 하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송지효의 민낯이었다.

실제로 과거 방송된 런닝맨 ‘돌아온 유임스본드’ 특집에서 쌩얼로 등장했음에도 화려한 미모를 자랑하는 송지효의 모습은 각종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화장을 하든 안 하든 똑같이 아름다운 그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원래 눈썹 진하고 피부 좋고 입술 뚜렷해서 화장 안 해도 별 차이 없는 듯”, “저게 생얼이라니 미모 미쳤다”, “여자 게스트 배려해서 화장 안 하고 나왔는데도 예쁘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출처 : instagra@my_songjihyo
출처 : SBS ‘런닝맨’

국민 MC 유재석 역시 송지효의 미모를 극찬한 바 있다. ‘런닝맨’ 초반 유재석은 송지효와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그의 외모를 극찬했다.

당시 유재석은 “송지효를 ‘패밀리가 떴다’에서 처음 봤는데 처음 본 순간 화면 속에 갇혀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외모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후에도 유재석은 꾸준히 “연예인 중에서도 송지효가 예쁘다”고 말해왔다.

송지효와 ‘패밀리가 떴다’를 함께 촬영했던 김종국 또한 “지효는 10년 전에도 촌스럽지 않고 정말 예쁘다”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2003년 영화 ‘여고괴담 세 번째 이야기: 여우계단’으로 데뷔한 송지효는 런닝맨에서 활약할 뿐 아니라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다채로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왔다. 최근에는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시크한 마녀 ‘희라’ 캐릭터로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