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전수경,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재혼한 남편과 초호화 신혼 생활 공개
전수경 남편, 호텔 총지배인으로 알려져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

배우 전수경호텔 총지배인 미국인 남편과 첫 만남부터 호텔 신혼생활까지 공개해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배우 이종혁, 전수경이 출연했다.

이날 전수경은 “저는 진짜 말싸움을 싫어한다. 싸움 자체를 싫어한다. 잔소리를 안 한다”고 말했다. 이어 2014년 결혼한 미국인 남편과 부부싸움에 대해 “가뜩이나 한국말로 싸우기도 싫어하는데 영어 안 돼서 싸우기 싫은 걸로 보일까 봐. 싸우려고 하면 더 말이 안 나온다”고 털어놨다.

김종국은 “번역기 앱 들고 싸워라”고 조언했고 전수경은 “걔들이 잘하냐. 써 놔야겠다”고 메모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종국은 “(남편분과) 어떻게 만나셨냐”고 물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전수경은 “소개로 만났다. 둘이 만나는 소개팅 아니고 지인들과 술자리도 하고 편하게 소주 맥주 마시고 삼겹살 먹는 자리에서 뮤지컬 배우 이태원이 소개했다”고 답했다.

또 그는 “제가 영어를 공부하고 싶어 했다. 외국 사람 만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알아두면 좋잖아 하고 만났는데 따뜻하게 오빠같이 저를 약한 존재로 만드는 매력이 있더라. 의지하게 되고”라고 남편을 자랑,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이어 전수경은 호텔 총지배인 미국인 남편과 호텔에서 살기도 했다며 “남산에 있는 큰 호텔. 어느 순간 중년 배우가 되면서 호텔에서 지내며 이런 데서 살아보고 싶었다. 너무 편하잖아, 깨끗하게 청소해주고. 그러다 이 남자를 만났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신혼집을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었다. 외국인을 총지배인으로 데려올 때는 호텔에서 살겠냐, 밖에서 살겠냐 옵션이 있다” 말했다.

출처 : tvN ‘현장토크쇼 TAXI’

그러곤 “호텔에서 살면 호텔 음식도 제공되고 청소도 모든 것을 누릴 수 있다. 월급의 일부가 식사비로 지정돼 있어서 한 달에 뷔페 몇십 회를 쓸 수 있는 거다. 룸서비스까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호텔 헬스장도 쓸 수 있는지 궁금해했고, 전수경은 “재킷 안 입고 갈 수 있어서 너무 좋다. 호텔 사우나도”라고 자랑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전수경은 2008년 배우 주원성과 이혼 후 쌍둥이 딸을 키우다 2014년 그랜드 힐튼서울 총지배인 에릭 스완슨4년 열애 끝에 재혼했다.

재혼 당시 그는 한 예능에 출연해 남편과 지낼 호텔 내 신혼집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공개된 전수경 신혼집은 호화로운 인테리어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 MK스포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계 미국인인 전수경의 남편 에릭 스완슨은 1959년생으로 1966년생인 전수경보다 7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1986년 미국 워싱턴 리츠칼튼 호텔 시설부 이사를 지냈으며 1996년에는 호텔 리트칼튼 서울 부 총지배인, 2001년에는 미국 마이애미 리츠 칼튼 호텔 총지배인 등을 지냈다.

2006년부터는 밀레니엄서울힐튼 총지배인으로 재직하고 있으며, 지난 2011년부터 국제 비영리 관광기구 서울클럽 회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수경과 에릭 스완슨은 2014년 9월 22일 재혼했으며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