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결혼지옥’ 극과 극 성격의 부부
임신 6개월 차에 폭행당한 아내
트라우마에 오은영 박사 전한 조언

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전혀 다른 성격 때문에 힘든 결혼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부부가 등장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에서는 무기력한 아내와 불같은 남편의 면모를 지닌 결혼 5년 차 부부가 출연해 고민을 토로했다.

이날 남편은 무기력한 아내에 대해 “아내가 육아가 힘들다고 해서(출연했다) 아내가 안 힘들다고 하는 건 하나도 없다. 취직도 하기 싫고, 육아도 하기 싫고, 공부도 하기 싫고,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죽어야 하지 않냐”라고 폭언했다.

아내는 “(결혼 초에) 저를 싫어한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남편이 ‘아빠가 신생아한테 해줄 수 있는 게 뭐가 있어?’라는 태도를 취해 이때 감옥에서 아이를 키운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남편은 아이를 원하지도 않았는데 마치 내가 몰래 아이를 낳아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는 했다. 그래서 이 당시에 첫째에게 온전히 사랑을 주지 못해 심적으로 미안하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남편은 아내의 무기력한 모습, 육아를 책임지지 않는 모습 등에 대해 불만을 드러냈지만, 아내 역시 사정이 있었다.

오은영 박사는 아내에 대해 “뇌 각성을 유지하는데 원래 어려움이 있었던 것 같다. 이런 분들이 집안을 치우면서 아이 우유도 먹이고 이게 어렵다. 동시 일 처리가 어렵다. 특히 결혼생활과 자녀 양육은 동시다발적인 일의 연속이다. 그래서 어려웠을 거다”라고 설명했다.

의학적 도움을 조언한 오은영 박사는 부부의 또 다른 갈등에 부딪혔다.

아내는 임신 6개월 차에 술을 마신 남편에게 폭행당한 사실을 털어놔 보는 이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아내는 “(임신 중인데다) 웨딩 촬영 전날이었는데 늦게 들어와서 제가 예민했던 것 같다. 그래서 제가 얼음물을 뿌렸고 ‘휴대폰 줘봐. 거래처 분들이랑 식사한 거 맞아?’ 추궁했다. 무방비로 (폭행당했고) 얼굴에 멍이 생겼었고, 이미 그때는 심적으로 포기를 했던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남편은 “이전 상황을 고려해도 제 잘못이기에 그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 그런데 내 잘못인 것을 알지만 어떻게 해도 아내의 화는 풀리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오은영 박사는 “가족은 원래 나를 사랑하고 보호해줘야 하는 존재다. 그런데 지금 이 상황에서 트라우마가 생긴 것이다. 이러한 트라우마는 충격받은 정면이 연속적으로 반복이 된다. 그러기에 이게 얼마나 큰 트라우마로 남았는지 트라우마를 준 사람이 깊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출처 :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출처 : MBC

이 부부는 서로의 문제뿐 아니라 육아에 대한 문제도 심각했으며, 방송에서 진행한 아이 발달 검사에서 48개월 첫째가 언어 발달 11개월로 나와 충격을 안겼다.

오은영 박사는 “이성과 감성의 극단적인 대척점에 있는 부부다. 아내는 감정을 먼저 다뤄주길 바라는 분인데, 남편분은 감정보다 이성적 논리를 중시한다. 아내 입장에서는 논리적인 남편이 재수 없게 느껴질 수 있다. 근데 남편 입장에서는 지나치게 감정적인 아내가 대책이 없는 사람으로 느껴져 둘이 맨날 싸우게 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구단을 외우듯이 이성적인 사람(남편)들은 ‘그런 뜻은 없었지만 미안해’라며 감정적 공감이 저절로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감정적인 사람(아내)들은 ‘당신 말을 들어보니 나도 좀 생각을 해봐야겠네’라는 논리적 의견을 인정하는 말로 마무리해야 된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함께 있는 것 자체가 지옥이 된 부부들의 사연과 일상을 관찰해 해법을 찾아가는 리얼리티 공감 토크 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은 큰 인기에 힘입어 시즌2까지 진행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