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instagram@seominjae_71

SNS로 사랑싸움한 남태현♥서민재
마약 관련 글 올려놓고 뒤늦은 해명
소변·모발 채취해 국과수 감정 의뢰

출처 : instagram@seominjae_71
출처 : instagram@seominjae_71

마약 투약 혐의를 받던 남태현, 서민재가 국과수 감정을 받게 됐다.

지난 28일 서울 용산 경찰서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남태현과 서민재를 소환해 국과수 감정을 위한 소변, 모발을 채취했다고 밝혔다.

남태현, 서민재는 국과수 감정 결과가 나오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서민재는 지난달 20일 본인 인스타그램에 남태현과 머리를 맞대고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남태현 필로폰 함. 그리고 제 방인가 회사 캐비넷에 쓴 주사기 있다. 그리고 저 때림”,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 “아 녹음있다 내 폰에” 등 횡설수설하는 글을 게재했다.

두 사람이 연인이라는 사실이 알려지지 않았던 상황에서 서민재의 글과 사진은 열애는 물론 마약, 폭행까지 의심되는 정황이라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출처 : instagram@seominjae_71

이후 서민재는 “어제 연인과 서로의 잘못으로 인해 다툼이 있었다. 그 당시 저는 스트레스로 인해 정신과 약을 적정량보다 많이 먹어서 현재도 정확히 기억을 못 할 정도로 이성을 잃은 상태였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과 무관한 게시물을 업로드하기도 하고 실수로 인해 제가 다치기도 하여 현재 병원에 입원해있다. 치료받느라 글을 늦게 올리게 됐다. 그리고 서로 화해했다”라고 해명했다.

남태현 역시 “어제의 상황으로 놀라셨을 분들께 사과 드린다. 연인 사이에 다툼이 있었지만 잘 화해했다. 사적인 문제로 이렇게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사과문에서 서로의 이름, 필로폰 투약 의혹 등에 대한 직접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아 ‘알맹이 없는 사과문’이라는 비난받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souththth

또한 서민재의 글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의 신고와 사법시험준비생모임에서 고발을 시작했고, 이에 따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소환 조사를 받게 됐다.

이런 상황에서 남태현은 지난 3일, 본인 소속 밴드 사우스클럽이 발매한 곡이자 본인 자작곡인 ‘투 마이 프렌즈’ 가사 일부를 SNS에 올려 눈길을 끈 바 있다.

남태현은 “마음이 찢어져요. 그대 다신 볼 수 없겠죠. 이젠 내가 해줄 수 있는 게 없네요. 어디로 가는 건가요. 거긴 행복하겠죠. 그대 이제 아름다운 미소만 지어요”라고 게재했다.

이어 “매일 취해야만 하고 억지로 두 귀를 막죠. 어느샌가 내 마음은 울고 있고 잊어 보려 눈을 감으면 어제가 기억이 안 나요. 그대 나와 같았나요. 시간이 지나서 우리 다시 만나면 그 시절 하지 못 했던 수많은 이야기를 들어줄래. 살기 바빴고 늘 보고 싶더라. 더 행복해 보여서 다행이야. 이젠 네 옆에 있을게”라며 가사 내용을 이어갔다.

출처 : instagram@souththth
출처 : instagram@seominjae_71

하지만 해당 게시물은 곧 삭제됐다.

또한 남태현은 최근 몇 달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는 지인의 증언도 들려 그를 믿었던 일부 팬들에게 실망을 안겼다.

한편 서민재는 지난 2020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 3’를 통해 얼굴을 알린 인물로, 대기업 정비사로 근무 중인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현재 퇴사한 상태로 알려졌다.

남태현은 지난 2014년 위너로 데뷔했지만 2년 만에 팀에서 탈퇴해 밴드 사우스클럽으로 활동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