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코미디언이자 유튜버, 배우로 활동하는 문상훈
유재석, 조세호에게 직접 쓴 편지와 시집 선물
“좋아하는 사람들과 오래오래 일하고 싶다” 소원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지난 12일 방영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이하 유퀴즈)에서는 ‘천의 얼굴’이란 주제로 사람들을 만나 유튜버이자 코미디언, 배우로 활동 중인 문상훈을 만났다.

문상훈을 만난 유재석은 “감성 가득한 면이 있으시다고 들었다”라고 질문했고 이에 문상훈은 “시집을 자주 읽기도 하고, 시집을 수집하는 것도 취미다”라고 답했다.

이어 “두 분 드리려고 시집과 안에 손편지를 준비했다”며 유재석과 조세호에게 한 권씩 시집을 건넸다.

시집을 펼친 유재석은 문상훈이 쓴 편지를 소리 내 읽었으며 편지는 “모든 사람에게 좋게 대할 순 없다고 생각할 때 형님을 떠올린다”라는 문구로 시작한 편지 내용은 실제로 본 적도 없는 유재석에게서 많은 힘을 얻는다는 내용이었다.

마지막으로 “더 드리고 싶은 말씀이 많지만 이런 말들도 부담이 될까 봐 마음만 남겨둡니다. 항상 고맙습니다”라고 끝마치고 유재석은 “평소에 책을 얼마나 많이 읽으시는지 글에 다 (담겨있다)”라고 감탄했다.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출처 :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

이어 조세호에게 보낸 편지는 문상훈이 직접 읽으며 “생명을 다루는 의사가 가장 많은 죽음을 목격하고, 무대를 밝히는 조명 감독님이 가장 어두운 곳에 있는 것처럼, 남을 웃기는 직업의 형님이 얼마나 많은 상처를 문지르며 살아왔을지 상상하기도 어려워요”라는 문구로 시작된 편지를 전했다.

편지에는 웃음에 대한 잣대 속에서 개그맨 조세호가 받은 상처를 이해하고 위로하고 싶은 마음이 담겨있었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먹먹한 마음을 붙잡으며 “정말 고맙습니다”라고 감사를 전했고 문상훈은 “코미디언은 보람 있는 직업이다, 지금 함께 일하는 분들이 좋은 분들이라 그분들과 쭉 함께하고 싶다”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출처 : instagram@moonbdns
출처 : instagram@moonbdns
출처 : instagram@moonbdns

한편 문상훈은 아주대 경영학과 출신의 재원으로 프랑스 교환학생으로 다녀오면서 영미권 코미디언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전해졌다.

카투사 출신의 문상훈은 카투사 인디언헤드지에 인터뷰가 실릴 정도로 언어를 이해하고 개그로 표현하는 센스가 돋보였다.

그가 유튜브로 활동하는 한국지리 일타강사 ‘문쌤’ 캐릭터는 실제로 강의 업체에서 스카우트 할 정도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