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젤리나 sns

안젤리나 sns

사람이라곤 믿기지 않는 인형 같은 외모의 소유자,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한국에서 활동하는 러시아 출신 모델로 국내에서 수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그는 한국에 와서 우연히 찍힌 인생 사진 한 장이 인터넷에 퍼지게 되면서 유명세를 얻게 되었는데, 한편 안젤리나는 처음 한국에 왔을 당시 모르는 사람에게 욕설까지 들은 적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안젤리나 sns

1996년생인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BTS를 좋아하던 러시아의 평범한 학생이었다. 그는 K-POP을 시작으로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기 시작해 한국 방문을 꿈꾸게 되었다.

하지만 마땅한 계기가 없어 한국에 오지 못하고 있던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러시아에서 대학을 다니며 프리랜서 모델로 활동하고 있던 중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바로 한국에서 직업을 구하면 한국 방문이 더욱 자유로워지지 않을까 생각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한국 모델 에이전시 측에서는 볼륨감 있는 안젤리나의 몸매 사진을 보고 “덩치가 크고 엉덩이가 과하게 크다”라며 모델 활동에 적합하지 않다는 평을 내렸다.

안젤리나 sns

그런데 이처럼 번번이 좌절하던 안젤리나 다닐로바에게 어느 날 기회가 찾아왔다. 평소 한식을 즐겨먹던 안젤리나는 러시아에 있는 한식당을 찾아가 순두부찌개를 먹었는데 그때 올린 사진이 한국에 전해진 것이다.

긴 금발머리에 자그마한 얼굴, 인형보다 예쁜 얼굴의 외국인이 맛있게 순두부찌개를 먹는 사진은 우리나라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완벽한 외모와 몸매를 갖춘 안젤리나의 이름은 온라인을 중심으로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이 같은 계기로 인지도를 얻게 된 안젤리나는 2016년 드디어 국내 방송에서 여럿 초청받으면서 게스트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게 됐다.

안젤리나 sns

한편 안젤리나는 모국어인 러시아어뿐만 아니라 세르비아어·영어·이탈리아어·한국어까지 총 5개국어를 구사할 수 있는 언어 능력자이기도 하다.

그는 한 방송에 출연했을 당시 한국 와서 가장 많이 들은 말이 무엇인지 질문을 받자 “X나 예뻐”라는 욕설 섞인 칭찬이었다고 말하며 좌중에 폭소를 터뜨렸다.

모델 겸 방송인으로 활약 중인 안젤리나 다닐로바는 외모뿐만 아니라 뛰어난 노래 실력을 갖추고 있는데, 피처링에 참여하는 등 음악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그는 최근 LA에서 열린 BTS 콘서트를 직관한 뒤 돌아오기도 했고, ‘백종원 클라쓰’와 ‘대한 외국인’ 등의 방송에서 입담을 뽐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