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호 ‘일타 스캔들’ 종영 소감
‘일타 스캔들’에서 전도연과 케미
“전도연 선배님과 하는데 어떻게…”

출처 : 일타 스캔들
출처 : tvN

드라마 ‘일타 스캔들‘을 성공리에 종영한 배우 정경호가 종영 소감에서 전도연과의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5일 종영한 드라마 ‘일타 스캔들’은 입시지옥에 뒤늦게 입문한 국가대표 반찬가게 열혈 여사장과 대한민국 사교육 1번지에서 별이 된 일타강사의 스캔들을 그린 드라마로 방영 당시 로맨스의 주인공인 정경호와 전도연의 나이 차이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공개된 프로필에 따르면 전도연은 1973년생으로 올해 나이 51세이며 정경호는 1983년생으로 올해 41세로 두 배우의 실제 나이 차이는 10살로 알려졌다.

출처 : Instagram@oh_euisik
출처 : tvN

정경호가 10살 연상이자 연기 선배인 전도연과의 로맨스에 대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그는 “전도연 선배님과 하는데, 어떻게 케미가 안 생길 수 있을까요”라며 “촬영 처음부터 끝까지 선배님은 모르시겠지만 투샷을 찍고 모니터를 보면서 늘 놀랐다. 좋아했던 선배님과 호흡, 두 번 다시 없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운 점은 선배님은 연기할 때 거짓말을 안 한다”라며 “저는 가끔 내키지 않아도 ‘하고 넘어가야지’ 할 때가 있다. 그런데 항상 행선이처럼 얘기하고 표현하는 걸 보면서 놀랐다. 투명하신 분”이라고 감탄하며 극찬했다.

출처 : Instagram@jstar_allallj
출처 : 일타 스캔들

그는 현장에서 더욱 빛났던 전도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경호는 “저도 현장을 빨리 나오는 걸로 유명한데 선배님은 저만큼 빨리 나오고 대본도 안 본다. 다 외워서 하시더라”라고 부지런함을 치켜세웠다.

이어 “재우가 파출소에 갔던 신을 리허설도 안 하고 한 번에 쭉 하시는 걸 보고 굉장히 놀랐다. 그걸 찍고 집에 가시는데 멋있어 보였다”라고 전도연의 연기 실력에 또 한 번 감탄을 금치 못했다.

정경호는 또한 “데뷔 30년 차 배우이지만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에서 보여준 연기에 대한 열정과 성실한 모습이 존경스러웠다”라고 덧붙이며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영광이라는 뜻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