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이민정 부부 아들 이준후
이민정 인스타그램에 아들 준후와 함께한 게임 사진 업로드
지난해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 촬영

9년 전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킬 만한 톱스타의 결혼식이 진행됐다.

바로, 이민정 이병헌 부부이다. 우리나라 대표 미남, 미녀의 만남답게 둘의 2세 또한 독보적인 얼굴을 가지고 있었다.

부부의 장점만 쏙 빼닮아 ‘훈훈 그 자체’인 아들 준후는 어느새 커서 8살 초등학생이 되어있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0일 이민정은 인스타그램에 아들과 게임을 하는 사진을 찍어 업로드했다.

“너가 포츈카드에서 상대방과 도시 바꾸기 할 때, 나의 뉴욕을 뺏어 갈 때 나는 너무 화는 났지만 니가 경제관념이 확실한 아이라는 걸 알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를 본 이민정의 팬들은 ‘커서 훌륭한 사업가가 될 거야ㅋㅋㅋ 우리 준후’, ‘그래도 승패가 중요한데 이기셨나요?’ 등의 댓글들을 남겼다.

이민정은 사업가가 될 것 같다는 누리꾼의 말에 “어마어마할 것 같은 포스”라고 답했으며, 이겼냐는 질문엔 단호한 말투로 “아직 승패가 안 나서 내일로 넘기고 재워버렸습니다”라는 대답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랑스럽고 단아한 이미지와는 달리, 유쾌한 일상들로 가득한 이민정의 SNS 피드는 그녀의 팬들뿐만 아니라 일반 누리꾼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종종 언급되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한편 이민정은 올해 41살의 여배우이다.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늙지 않는 동안 미모로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 중인 그녀는 지난해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의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