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때문에 이것까지 해봤다

기사입력 2017-10-13 11:42:01
  • 페이스북
  • 트위터
임영진 뉴스에이드 기자


늘 밝고 아름다운 모습만 보여주는 것 같은 배우들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기상천외한 고생담이 가득하다.


극한의 상황에서 완벽한 연기를 보여줬던 배우들의 경험담을 모아봤다.




▷ 서예지


OCN '구해줘'에서 인생 연기를 보여줬던 서예지. 사이비 종교에 갇힌 소녀 임상미 역을 맡았는데 캐릭터 준비에서부터 심혈을 기울였다.


서예지는 '구해줘: 바이블'에서 "웃는 신이 한 신 밖에 없다. 그래서 평소에도 웃지 않고 우울하게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촬영 일주일 전부터 안 웃었다"고 말했다.


촬영 중에는 온몸에 멍이 들고, 자다가도 가위에 눌리고, 머리카락이 빠지기까지 했다고!



▷ 조성하


서예지와 함께 '구해줘'에 출연했던 조성하는 백발의 사이비교주 백정기를 위해 엄청난 탈색을 했다.


종영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탈색을 하도 많이 해서 화상을 입은 것처럼 됐는데, 염증이 나고 딱지처럼 앉아 고생을 했다고 털어놨다.



▷ 박해일


박해일은 작품에 들어가기 전 촬영이 진행될 현장, 또는 작품의 배경이 되는 장소에 다녀오는 습관이 있다.


최근 개봉한 영화 '남한산성'도 크랭크인하기 전 매니저와 함께 강원도 세트장에 다녀왔다.

"'남한산성' 촬영이 대부분이 행궁 세트에서 이뤄졌거든요. 촬영 들어가기 전에 내려갔어요. 골조들을 올리고 있었거든요. 무식하지만 현장에 가서 그런 과정을 보면 뭔가 1퍼센트라도 들어오게 되더라고요."(박해일)


박해일은 이 이야기를 하며 추위 속에서 고생한 세트팀, 미술팀의 노고를 매우 높이 샀다.



▷ 이연희


JTBC '더 패키지'에서 관광 가이드 역할을 맡은 이연희는, 프랑스를 배경으로 극이 진행되는 만큼 한 달 간 프랑스어 공부에 매진했다.



▷ 이제훈


영화 '아이캔스피크'에서 수준급 영어 실력을 보여줘 화제가 됐던 이제훈도, 촬영을 앞두고 영어 공부에 매진했다.


"1~2달 정도 배웠어요. 영어 선생님이 브루클린 쪽에 계셨던 분이라 톤이나 뉘앙스를 습득하면서 공부했죠. 영어 대사를 할 때는 선생님이 현장에 같이 계셔서 계속 코치를 해주셨어요."(이제훈)



▷ 전도연


1인 2역을 맡아본 배우라면 누구나 전도연과 같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 전도연은 영화 '인어공주' 촬영장에서 테니스공을 보면서 연기해야 했다.


"연순과 나영, 1인 2역을 연기했거든요. 그래서 상대를 보는 장면에서 테니스 공을 보면서 연기했어요. 그 때 절실하게 느낀 게 상대 배우의 눈을 보면서 연기하는 게 얼마나 소중한지예요."(전도연)




▷ 이정현


작품을 위해 배우들이 가장 많이 하는 고생이 바로 '살과의 전쟁'이 아닐까. 이정현은 영화 ‘군함도’를 위해 몸무게를 36kg까지 감량한 바 있다.


"다행스럽게 현장에 모든 조단역 배우들이 같이 살을 빼고 있어서 식단 차량이 따로 있었어요. 촬영 전에 칼로리를 최대한 줄이고, 요가, 필라테스 같은 운동을 항상 했어요. 원래 체격이 작은 편이다 보니 잘 빠지지도 않고 정말 힘들더라고요." (이정현)




▷류현경


반대로 류현경은 MBC '20세기 소년소녀'에서 먹는 기쁨으로 사는 한아름을 연기하기 위해 매일 피자를 먹으며 몸무게를 늘렸다. 1일1식이 아니라 1일 피자1판을 통해 증량한 몸무게는 무려 15kg !



▷ 설경구


'고무줄 몸무게 계의 신화' 같은 존재 설경구. 그는 영화 '공공의 적'을 위해 20kg 가량 몸무게를 늘리면서 고무줄 몸무계 인생을 걷기 시작, 최근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 들어가기 전에는 식단+운동으로 10kg을 뺐다. 그리고 또 하나, 늙어보기에 도전했다.


"건조한 캐릭터를 만들어야 할 것 같았는데 선택할 수 있는게 없었어요. 기본이 살을 뺴는 거였고. 감독님이나 저나 서로 고민만하다가 뱉은 말이 '제가 한 번 늙어볼게요' 였어요.(웃음)" (설경구)



▷ 김민석


성별을 떠나 삭발은 누구에게나 큰 결심을 요구한다. 김민석은 드라마 '닥터스'를 위해 직접 머리를 미는 모습을 연기했으며, 이는 실제 삭발로 이어졌다.


사진 = 뉴스에이드DB


by. 뉴스에이드 임영진



임영진기자 plokm02@news-ade.com

ETC 20대 패션의 정석 MBC '투깝스'에 출연 중인 혜리가 화제다.극 중 혜리가 맡은 역은 악착같이 공부해 방송사 사회부 기자가 된 '송지안'.특종을 위해 물불 안가리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의리가 앞서는 것이혜리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듯 한데,이런 혜리가 알고보면 20대의 패션 정석을 보여준다는 사실!셔츠부터 항공점퍼까지 뉴스에이드 DB를 털어 한 눈에 볼 수 있게 정리했다.▷ 셔츠셔츠 그대로의 깔끔한 느낌을 잘 살린 패션이다.셔츠의 밑단은 바지 안으로 집어 넣어 멋을 냈다.하지만 너무 꾸민 티가 나지 않도록 운동화를 선택!편안하면서도 깔끔한것이 특징이다.하지만 조금 더 꾸미고 싶은 날엔 운동화 대신 앵클부츠를 선택!셔츠 밑단도 한쪽만 위로 빼서 입은 것이 앞의 셔츠 패션보다 성숙함을 더한다.▷ 맨투맨대학생의 정석 이라고 과언이 아닌 패션이다.깜찍한 캐릭터가 그려진 맨투맨은 청바지와 운동화로 편안하게 입었다.그리고 바지 대신 스커트를 매치한 맨투맨 패션에는 캡모자도 함께 매치, 특유의 발랄함을 살렸다.▷ 니트니트 패션은 조금 더 러블리한 느낌이 강한 패션을 선보였는데니트와 셔츠를 함께 매치해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거나스키니와 함께 매치해 조금 더 고급스러운 패션을 선택!▷ 원피스결혼식 같이 중요한 자리에 참석할 때 안성맞춤인 패션이다.새초롬한 패션은 보너스!▷ 재킷재킷을 활용한 패션 역시 중요한 자리에 잘 어울리는 패션이지만원피스와는 다르게 시크한 느낌이 더해졌다.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루즈한 것이 특징이다.▷ 코트추운 겨울에도 끄덕없는 코트.목폴라티와 셔츠를 함께 매치하거나밝은 색의 진과 함께 블랙으로 통일하거나멀리서 봐도 시선을 사로잡는 빨간색의 코트로 포인트를 줬다.▷ 야상코트보다는 편안하게 입을 수 있는 야상 패션.백팩과 함께 매치해 발랄한 20대의 느낌을 물씬 살리는가 하면조금 짧은 기장의 야상은 핸드백과 함께 매치했다.▷ 항공점퍼자칫 잘못하면 부하게 보일 수 있는 항공점퍼.너무 크지 않은 짧은 기장을 선택해 혜리 특유의 밝은 느낌을 살렸다.단발머리와 함께하니 찰떡궁합이다.사진 = 뉴스에이드DB
이 글을 함께보고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