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29일 방송된 ‘유퀴즈’ 출연
과거 영화 ‘해피 엔드’ 이후 겪은 일 이야기해
넷플릭스 ‘길복순’으로 킬러 연기 선보여

출처 : 유 퀴즈 온 더 블럭 / 해피 엔드
출처 : Instagram@management_soop

배우 전도연이 지난 29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했다.

전도연은 ‘유퀴즈’에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과거 한 작품에 출연했다가 벌어진 일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영화 ‘해피 엔드‘에 출연하려고 했을 때를 회상하며 전도연은 “당시 주변에서 다 반대했다, 당시 영화는 한석규가 나오는 영화, 나오지 않는 영화로 나뉘었다”며 “어린 마음에 나도 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큰 도전을 했었다고 그 때에 대해 말했다.

이어 “제 꿈인 현모양처를 깨는 선택이었다, 엄마를 설득할 때 엄마가 그렇게 우실 줄 몰랐다, ‘시집 못 가면 어떡하냐’고 하시길래 ‘시집 잘 가려고 배우 하는 거 아니다’라며 설득했다”고 이야기했다. 결국 엄마를 설득하는 데 성공해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

출처 : 씨네21
출처 : tvN

영화 ‘해피 엔드’에서 전도연은 바람난 유부녀 역으로 그동안 보여줬던 이미지에서 파격적인 역할로 변신했다. 파격 노출과 베드신을 선보였던 전도연은 영화 이후 당시 하던 광고들이 전부 끊겼었다며 털어놓았다.

그녀는 “당시는 왜 그랬는지 몰랐지만, 나중에서야 깨달았다”고 말했다.

여배우한테 바랐던 이미지가 어떤지를 알게 됐던 것 같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당시는 여배우들에 대해 ‘소극적’이라는 선입견들이 많이 있었는데 ‘해피 엔드’는 여배우가 더 능동적으로 무언가를 한 작품이었다”고 전했다. “자신은 배우로서 할 일을 했다고 생각해 사람들이 뭐라고 할수록 더 당당해졌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전도연과 서울예대 동기로 입학했던 유재석이 “오리엔테이션 때 전도연이 제 옆자리였다”고 이야기하며 대학 시절 에피소드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출처 : tvN
출처 : 길복순

2003년에 황정민, 조승우, 지진희의 여행 사진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 이에 전도연은 “당시 자신은 배우로서 자리 잡은 상태였기 때문에 그들에게 회를 사줬다”고 사진을 보며 설명했다.

전도연은 고등학생 때 광고모델로 시작해 데뷔 33년 차 된 배우다. 어린 나이부터 탄탄한 연기력을 보여주며 데뷔 초엔 청춘스타 이미지로 얼굴을 알렸다. 이런 이미지로 멈추지 않고 다양한 커리어를 쌓아나가며 현재는 독보적인 대배우로 자리 잡았다.

최근 tvN ‘일타 스캔들‘로 정경호와 함께 호흡을 맞춰 몇 년만의 로맨틱코미디 장르를 선보였고 시청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차기작으로는 넷플릭스 ‘길복순‘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전도연이 킬러 길복순 역으로 등장하는 영화 ‘길복순’은 31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